5월 외국인 채권투자 15개월만에 최대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3:44:53

채권

북한 리스크 완화 등에 힘입어 5월 외국인 채권투자가 15개월 만에 최대 규모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5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외국인 채권투자금은 30억5천만 달러로 작년 2월(45억4천만 달러) 이래 가장 컸다. 원/달러 환율의 5월 평균 1,077.7원을 기준으로 산출하면 약 3조3천억 원에 달한다.

신흥국 위기 가운데 한국의 양호한 대외건전성이 부각되고 외환스와프 레이트 하락 등으로 차익거래 유인이 커져서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주식 자금은 3억5천만 달러 빠져나갔다. 전달에 이어 유출이 이어졌지만 규모는 줄었다.

전체적으로 외국인 증권투자금은 27억 달러 유입되며 4월 14억달 러 유출에서 반전했다. 1월(52억2천만 달러) 이후 4개월 만에 순유입 규모가 가장 컸다.

5월 국제금융시장은 취약 신흥국 금융불안과 이탈리아 정치 불확실성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다가 월말 이후 완화되는 모습이었다.

달러화 강세가 이어졌지만 원/달러 환율은 북한발 훈풍에 힘입어 선방해 달러 대비 원화가치는 5월 이래 6월 5일까지 0.3% 하락하는 데 그쳤다.

주요국 가운데 세 번째로 강한 모습이었다.

러시아(1.7%), 인도네시아(0.3%) 통화는 4월에 크게 하락했다가 반등한 요인이 있었다.

이 기간 미 달러화 지수는 1.9% 상승한 반면 아르헨티나(-17.5%), 터키(-10.6%), 브라질(-9.0%), 멕시코(-7.8%) 등 위기 신흥국은 통화가치가 급락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