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외국인 채권투자 15개월만에 최대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3:44:53

채권

북한 리스크 완화 등에 힘입어 5월 외국인 채권투자가 15개월 만에 최대 규모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5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외국인 채권투자금은 30억5천만 달러로 작년 2월(45억4천만 달러) 이래 가장 컸다. 원/달러 환율의 5월 평균 1,077.7원을 기준으로 산출하면 약 3조3천억 원에 달한다.

신흥국 위기 가운데 한국의 양호한 대외건전성이 부각되고 외환스와프 레이트 하락 등으로 차익거래 유인이 커져서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주식 자금은 3억5천만 달러 빠져나갔다. 전달에 이어 유출이 이어졌지만 규모는 줄었다.

전체적으로 외국인 증권투자금은 27억 달러 유입되며 4월 14억달 러 유출에서 반전했다. 1월(52억2천만 달러) 이후 4개월 만에 순유입 규모가 가장 컸다.

5월 국제금융시장은 취약 신흥국 금융불안과 이탈리아 정치 불확실성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다가 월말 이후 완화되는 모습이었다.

달러화 강세가 이어졌지만 원/달러 환율은 북한발 훈풍에 힘입어 선방해 달러 대비 원화가치는 5월 이래 6월 5일까지 0.3% 하락하는 데 그쳤다.

주요국 가운데 세 번째로 강한 모습이었다.

러시아(1.7%), 인도네시아(0.3%) 통화는 4월에 크게 하락했다가 반등한 요인이 있었다.

이 기간 미 달러화 지수는 1.9% 상승한 반면 아르헨티나(-17.5%), 터키(-10.6%), 브라질(-9.0%), 멕시코(-7.8%) 등 위기 신흥국은 통화가치가 급락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