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폭탄 부메랑…美 농축산물 21조 원어치 '보복관세' 타격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4:56:10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폭탄'으로 촉발된 상대국의 보복관세로 미국 수출도 큰 타격이 예고됐다.

미국 농축산물 수출은 14% 이상, 위스키 등 증류주 수출은 46%가량이 맞불관세를 맞을 것이라는 정부, 업계 전문가들의 진단이 제기됐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의 그레그 도우드 농업분과 협상 대표는 이날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농업 관련 행사에서 "중국, 멕시코와 같은 국가와의 무역분쟁에서 보복관세로 인해 미국의 연간 농축산물 수출 1천400억 달러(약 150조원)의 14%(약 21조원) 이상이 타격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러시아, 중국, 인도 등에서 생산된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지난 1일 EU, 캐나다, 멕시코산 제품도 관세 부과 목록에 추가했다.

이에 멕시코는 미국산 철강과 돼지고기, 버번위스키 등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양국 간 무역 긴장은 고조됐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협상은 더욱 복잡해졌다. 멕시코는 미국 돼지고기의 최대 수출 시장이다.

도우드 대표는 "다른 어떤 상품보다 돼지고기가 보복관세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를 NAFTA와 분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미국산 돼지고기의 두 번째 수출국인 중국 역시 미국산 돼지고기 등에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미국산 냉동 쇠고기의 최대 수출 시장인 일본 역시 안심할 수 없다. 미국은 일본이 추진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했고, 미국이 일본과 새로운 협상을 타결하지 않는다면, 일본에서 유럽이 더 큰 경쟁 상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도우드 대표는 "일본에서의 상황이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주류 수출 시장에도 충격이 예상된다.

미 증류주 위원회는 이날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전 세계로 수출되는 미국 증류주의 46%가 철강, 알루미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에 따른 (상대국의) 보복관세 조치에 직면할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세가 부과된다면, 7억5천900만 달러(약 8천132억 원) 상당의 미 증류수 수출량이 보복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유럽연합(EU), 캐나다, 터키, 중국이 보복에 나선다면 미 위스키 수출량의 65%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추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트와이스, 7월 9일 컴백 확정…'눈길'

걸그룹 트와이스가 다음 달 9일 신곡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로 컴백...

블랙핑크 '뚜두뚜두', 4일째 차트 올킬···MV 초고속 5천만뷰

블랙핑크가 4일째 차트 올킬을 이어가고 있어 화제다.

에이핑크, 7월 2일 컴백 확정…앨범명 'ONE & SIX

걸그룹 에이핑크가 7월 2일 음반 발매를 확정지으며, 본격 컴백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이슈·특집[주52시간 시행 D-15]더보기

가게

주 52시간 단축에 유통·외식·전자·자동차 기업 기대 속 우려

7월부터 법정 최장 근로시간이 주당 52시간으로 단축됨에 따라 기업들은 업종별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기대 속 우

근로시간

일자리 창출 효과 미지수…소득감소 우려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노동시간 단축은 이른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

주52시간

노동시간 16시간 단축…'일과 삶' 지각변동 예상

앞으로 15일 뒤에 한주 최대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제한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된다. 기존 68시간이던 주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