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폭탄 부메랑…美 농축산물 21조 원어치 '보복관세' 타격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08 14:56:4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폭탄'으로 촉발된 상대국의 보복관세로 미국 수출도 큰 타격이 예고됐다.

미국 농축산물 수출은 14% 이상, 위스키 등 증류주 수출은 46%가량이 맞불관세를 맞을 것이라는 정부, 업계 전문가들의 진단이 제기됐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의 그레그 도우드 농업분과 협상 대표는 이날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농업 관련 행사에서 "중국, 멕시코와 같은 국가와의 무역분쟁에서 보복관세로 인해 미국의 연간 농축산물 수출 1천400억 달러(약 150조원)의 14%(약 21조원) 이상이 타격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러시아, 중국, 인도 등에서 생산된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지난 1일 EU, 캐나다, 멕시코산 제품도 관세 부과 목록에 추가했다.

이에 멕시코는 미국산 철강과 돼지고기, 버번위스키 등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양국 간 무역 긴장은 고조됐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협상은 더욱 복잡해졌다. 멕시코는 미국 돼지고기의 최대 수출 시장이다.

도우드 대표는 "다른 어떤 상품보다 돼지고기가 보복관세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를 NAFTA와 분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미국산 돼지고기의 두 번째 수출국인 중국 역시 미국산 돼지고기 등에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미국산 냉동 쇠고기의 최대 수출 시장인 일본 역시 안심할 수 없다. 미국은 일본이 추진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했고, 미국이 일본과 새로운 협상을 타결하지 않는다면, 일본에서 유럽이 더 큰 경쟁 상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도우드 대표는 "일본에서의 상황이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주류 수출 시장에도 충격이 예상된다.

미 증류주 위원회는 이날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전 세계로 수출되는 미국 증류주의 46%가 철강, 알루미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에 따른 (상대국의) 보복관세 조치에 직면할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세가 부과된다면, 7억5천900만 달러(약 8천132억 원) 상당의 미 증류수 수출량이 보복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유럽연합(EU), 캐나다, 터키, 중국이 보복에 나선다면 미 위스키 수출량의 65%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추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샤이니 민호, 4월 15일 해병대 입대

그룹 샤이니의 민호(28)가 오는 4월 15일 입대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트와이스 일본 돔투어 화려한 개막…"꿈 이뤘어요"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돔투어가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