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특허침해 소송 관련 '국가핵심기술 유출 조사' 요청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1 10:01:08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진행 중인 특허침해 관련 소송과 관련, 정부에 해당 기술의 무단 해외유출 여부에 대한 확인을 요청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재판 과정에서 관련 자료를 검토하던 중 국가핵심기술이 정부 허가 없이 외국으로 유출된 단서가 있다고 판단, 산업통상자원부에 이를 알리고 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이 기술이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지정된 국가핵심기술인지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소송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 "전문가 자문과 관련 서류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기술보호법은 국가로부터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개발한 국가핵심기술을 외국 기업 등에 매각 또는 이전 등의 방법으로 수출할 경우 산업부 장관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를 어길 경우 산업부는 정보수사기관의 장에게 조사를 의뢰하고 해당 국가핵심기술의 수출중지·수출금지·원상회복 등의 조치를 명령할 수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6년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모바일 관련 특허 기술(벌크 핀펫)과 관련, 이 기술의 특허권을 보유한 ㈜케이아이피로부터 특허침해 혐의로 미국에서 고소를 당했다.

이 업체는 미국 인텔이 약 100억원의 특허 사용료를 내고 이 기술을 정당하게 이용한 반면 삼성은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애당초 자체 개발 기술을 이용하고 있는데다 소송 대상이 된 기술도 국가 지원으로 이뤄진 연구의 성과물이므로 국가핵심기술에 해당하기 때문에 특정 업체가 거액의 특허료를 받을 권리는 없다는 주장을 동시에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고은, 눈부신 햇살처럼 화사한 화보 공개 '눈길'

배우 한고은이 눈부신 햇살처럼 화사한 '인생 화보'로 역대급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핫 100' 2곡 동시 진입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 2곡을 동시...

에이핑크 김남주, 이 미모에 취한다…일상이 러블리

그룹 에이핑크 멤버 김남주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