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한국 기업, 중국 온·오프 시장 진출 지원할 것“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1 13:11:05

알리바바

"알리바바의 신유통 전략을 기반으로 한국 기업이 중국 온·오프라인 시장에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인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앤젤 자오 부회장은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개최한 '2018 알리바바 그룹 전략 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자오 부회장은 "알리바바는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도록 오랜 기간 지원해왔다"며 "알리바바의 핵심 전략인 신유통, 포괄적 수입 및 세계화 전략을 기반으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해 한국 기업이 중국 시장에 원활히 진출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자오 부회장은 "중국은 13억 명 이상의 소비자가 있으며 향후 5년간 8조 달러 이상을 수입할 계획"이라며 중국 시장의 높은 성장 잠재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알리바바는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신유통' 전략을 추진 중이다.

알리바바가 직접 오프라인 유통 사업에 진출하기보다 기존 유통업체들이 고객 분석, 재고 관리, 매장 운영 등 운영체계 전반을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개선하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중국 유통에서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18%다. 알리바바는 자사 기술 역량을 활용해 기존 오프라인 유통방식을 따르는 나머지 82% 업체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것이 수익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알리바바의 온라인쇼핑 플랫폼인 '티몰'의 알빈 리우 수출입사업 총괄 대표는 "알리바바의 옴니 채널 솔루션을 통해 한국 기업이 알리바바의 온라인 플랫폼인 티몰 글로벌뿐 아니라 알리바바의 오프라인 프리미엄 상점인 '허마셴성'에도 수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형권 알리바바 그룹 한국 총괄 대표는 "국내 브랜드 사업자와 판매업체가 중국 소비자 사이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며 "국내 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알리바바의 비전"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