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4월 대출 연체율 상승…"성동조선 법정관리 여파"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1 13:19:21

은행권

성동조선해양의 법원 회생절차(법정관리) 여파로 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4월에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은 4월 말 0.59%로 3월 말보다 0.17%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0.05%포인트 올랐다. 올해 4월 연체율의 전월 대비 상승폭은 2015년(0.07%포인트), 2016년(0.01%포인트), 2017년(0.03%포인트) 등 예년 수준과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는 1분기 말 연체채권 정리 효과가 소멸한 것에 더해 기업대출에서 거액의 신규 연체가 발생한 탓이다.

3월 22일 성동조선이 법정관리 개시를 신청하면서 신규 연체채권이 2조2천억 원 발생, 연체채권 잔액이 2조7천억 원 증가했다. 그러면서 기업대출 연체율은 3월 말 0.56%에서 4월 말 0.86%로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도 0.10%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성동조선이 포함된 대기업대출의 연체율이 0.45%에서 1.76%로 1.31%포인트 뛰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9%에서 0.64%로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를 기록했다. 3월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0.01%포인트 하락해 안정적 수준을 유지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9%로 전월 대비 0.01%포인트 상승, 전년 동월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6%로 전월 대비 0.06%포인트 상승, 전년 동월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 연체 발생 추이 등을 계속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