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고금리 대책에 기업들 직격탄…"이자가 40%라니“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1 13:41:42

아르헨티나 멘도사 지역의 한 부동산 개발업체 관계자는 "금리 40%를 견딜 수 있는 기업은 없습니다. 장기적으로 정상적 경영을 할 수가 없다“며 당국의 고금리 정책에 따른 고충을 토로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당국이 자본유출과 페소화 가치 급락을 피하려 정책 금리를 40%까지 올리는 초강수를 두면서 현지 기업들은 자금 조달이나 경영 계획에 직격탄을 맞았다.

당장 지역 은행의 대출 이자가 치솟으면서 부동산 업계에서는 모기지(주택 담보 대출)를 통한 자금 조달이 어렵게 됐다.

섬유 업계도 생산 원가 부담이 커졌다. 한 관계자는 원단 제조사 중 절반이 적자 경영에 빠졌으며, 이는 "경쟁력이 낮기 때문이 아니라 거시경제의 혼란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은행들이 기업 대출을 꺼리면서 기업의 자금난도 심해지고 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시중 은행들이 기업 대출 규모를 25% 삭감했다면서 "이 때문에 사업을 미루거나 보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살인적 인플레이션, 페소화 폭락 등으로 통화 위기에 직면하면서 당국이 지난달 금리를 40%로 인상하는 극약 처방을 내렸다.

지난 7일엔 국제통화기금(IMF)에서 500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을 받기로 했으나 당분간 고금리를 유지하는 조건이 달린 점도 업계의 불만을 키웠다.

한 기업인은 IMF 구제금융이 해답이 될지 의문이라면서 "돈을 찍어내거나, IMF에서 자금을 수혈 받거나 하는 조치는 언 발에 오줌 누기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소민, 우아함과 시크 사이...청량美 가득

안정적 연기력뿐만 아니라 러블리한 일상 룩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정소민의 하와이 화보가 공개...

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투어 32만 관객 동원

그룹 방탄소년단이 32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유진, 여전한 넘사벽 청순 미모..귀요미 로희도 폭풍성장

그룹 S.E.S의 멤버 유진이 딸 로희 양과 함께 행복한 근황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