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회복세…1∼10일 일평균 수출액 19.0%↑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1 13:49:00

수출

6월 들어 수출이 반도체와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안정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6월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액은 124억 달러로 1년 전보다 2.0% 증가했다.

17개월 연속 증가하던 수출은 지난 4월 1.5% 줄었지만 5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한 달 만에 다시 반등한 바 있다.

올해 6월 1∼10일은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조업일수가 하루 적은 6일이었지만 10일간 전체 수출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0억6천만 달러를 기록, 1년 전보다 19.0%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28.9%), 석유제품(43.5%), 승용차(41.4%) 등이 증가했고 무선통신기기(-14.7%), 선박(-84.5%) 등은 감소했으며, 국가별로는 중국(22.7%), 미국(4.8%), 유럽연합(EU·18.1%), 일본(3.0%) 등은 늘었고 베트남(-24.3%), 싱가포르(-41.4%) 등은 줄었다.

1∼10일간 수입은 140억 달러로 2.4% 늘었다. 유가 상승에 따라 원유(30.1%)와 가스(112.7%) 수입액이 급증했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15억8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정부는 당분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 상승 흐름이 계속되고 국제유가 상승 등에 따른 우리 주력품목 단가 상승으로 전반적인 수출 증가세는 유지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신흥국 경기 위축 등 대외 요인과 기저효과 등에 의해 일부 월별 등락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