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 5월 수주실적 1위…남은 일감도 ↑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2 13:41:06

수주

5월 한 달간 쾌조의 수주실적을 올린 한국이 조선 일감 확보 경쟁에서 중국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총 35척, 100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총 55만CGT(15척)를 수주, 전체 발주량의 55%를 가져가며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25만CGT(13척), 독일은 9만CGT(2척)에 그쳤고 일본은 단 한 척의 일감도 따내지 못했다.

한국은 수주 척수 면에서 중국과 큰 차이가 없음에도 선박 건조에 드는 공수(작업에 필요한 인원수를 노동시간으로 나타낸 수치), 선가 및 부가가치 등이 반영된 CGT 기준으로 중국의 2배 이상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조선업이 여전히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품질 경쟁력에 우위가 있다는 점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5월 누계 실적 역시 한국이 410만CGT(87척)로 중국(359만CGT·157척)과 일본(113만CGT·36척)을 앞서며 1위를 지켰다.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인 100만CGT는 전월(148만CGT)과 비교해 3분의 2 수준이다.

다만 최근 3년간 1∼5월 누계 발주 기록을 보면 2016년 608만CGT, 2017년 864만CGT, 2018년 1천7만CGT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클락슨이 집계한 5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7천532만CGT로 전월보다 168만CGT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천822만CGT(38%)로 남은 일감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1천696만CGT, 일본은 1천454만CGT를 각각 기록했다.

4월 대비 수주잔량은 한국이 2만CGT 늘었으며 중국은 115만CGT, 일본은 47만CGT 각각 줄었다. 5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27포인트로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긴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로 보면 유조선(VLCC)은 전월 대비 50만 달러 오른 8천750만 달러를 기록했다. LNG(액화천연가스)선과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은 가격 변동 없이 각각 1억8천만 달러, 1억1천100만 달러를 유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