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능차 '벨로스터 N' 인기 ‘후끈’…사전계약 첫날 267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2 13:43:57

벨로시티

현대자동차가 국내에 처음 내놓는 고성능 모델인 '벨로스터 N'이 하루 만에 300대에 육박하는 사전계약이 이뤄지며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날 사전계약을 시작한 벨로스터 N의 첫날 계약 대수는 267대로 집계됐다.

이 차는 지난 8일 부산국제부터쇼에서 일반 고객에게 처음 공개됐으며 정식 출시에 앞서 전용 고성능 엔진과 파츠(부품)의 생산을 위해 사전계약을 받고 있다.

벨로스터 N이 주류가 아닌 수동변속기 모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러한 첫날 계약 실적은 기대 이상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스포츠 모델로 인해 수동변속기 판매 비중이 큰 아반떼 수동변속기 모델의 월평균 판매 대수가 50여 대 수준인 점과 비교하면 더욱 이례적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운전의 즐거움과 차량 성능을 중요시하는 고객들이 벨로스터 N의 우수한 상품성을 알아본 것"이라며 "고성능 사양을 기본 적용했음에도 2천965만∼2천995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점도 관심을 끄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실제 판매 거점을 중심으로 벨로스터 N 사전계약과 시승 체험에 대한 고객 문의가 많은 상황"이라며 "기초 모델인 벨로스터 관련 문의도 함께 늘고 있다"고 전했다.

벨로스터 N은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 운전의 재미)를 철학으로 내세우는 현대차 고성능 라인업 'N'의 국내 데뷔 모델이다.

전용 고성능 2.0 터보 엔진과 특화된 전륜 6단 수동변속기가 결합해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6.0㎏f·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역동적인 변속감을 구현하는 레브 매칭(Rev matching)과 발진 가속성능을 극대화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으로 배분하는 'N 코너 카빙 디퍼렌셜' 등이 적용됐다.

레이스 트랙의 곡선로에서 미끄러짐 없이 선회 주행이 가능한 점 때문에 '코너링 악동'이라는 별명을 붙였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트와이스, 7월 9일 컴백 확정…'눈길'

걸그룹 트와이스가 다음 달 9일 신곡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로 컴백...

블랙핑크 '뚜두뚜두', 4일째 차트 올킬···MV 초고속 5천만뷰

블랙핑크가 4일째 차트 올킬을 이어가고 있어 화제다.

에이핑크, 7월 2일 컴백 확정…앨범명 'ONE & SIX

걸그룹 에이핑크가 7월 2일 음반 발매를 확정지으며, 본격 컴백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이슈·특집[주52시간 시행 D-15]더보기

가게

주 52시간 단축에 유통·외식·전자·자동차 기업 기대 속 우려

7월부터 법정 최장 근로시간이 주당 52시간으로 단축됨에 따라 기업들은 업종별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기대 속 우

근로시간

일자리 창출 효과 미지수…소득감소 우려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노동시간 단축은 이른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

주52시간

노동시간 16시간 단축…'일과 삶' 지각변동 예상

앞으로 15일 뒤에 한주 최대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제한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된다. 기존 68시간이던 주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