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능차 '벨로스터 N' 인기 ‘후끈’…사전계약 첫날 267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2 13:43:57

벨로시티

현대자동차가 국내에 처음 내놓는 고성능 모델인 '벨로스터 N'이 하루 만에 300대에 육박하는 사전계약이 이뤄지며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날 사전계약을 시작한 벨로스터 N의 첫날 계약 대수는 267대로 집계됐다.

이 차는 지난 8일 부산국제부터쇼에서 일반 고객에게 처음 공개됐으며 정식 출시에 앞서 전용 고성능 엔진과 파츠(부품)의 생산을 위해 사전계약을 받고 있다.

벨로스터 N이 주류가 아닌 수동변속기 모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러한 첫날 계약 실적은 기대 이상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스포츠 모델로 인해 수동변속기 판매 비중이 큰 아반떼 수동변속기 모델의 월평균 판매 대수가 50여 대 수준인 점과 비교하면 더욱 이례적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운전의 즐거움과 차량 성능을 중요시하는 고객들이 벨로스터 N의 우수한 상품성을 알아본 것"이라며 "고성능 사양을 기본 적용했음에도 2천965만∼2천995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점도 관심을 끄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실제 판매 거점을 중심으로 벨로스터 N 사전계약과 시승 체험에 대한 고객 문의가 많은 상황"이라며 "기초 모델인 벨로스터 관련 문의도 함께 늘고 있다"고 전했다.

벨로스터 N은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 운전의 재미)를 철학으로 내세우는 현대차 고성능 라인업 'N'의 국내 데뷔 모델이다.

전용 고성능 2.0 터보 엔진과 특화된 전륜 6단 수동변속기가 결합해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6.0㎏f·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역동적인 변속감을 구현하는 레브 매칭(Rev matching)과 발진 가속성능을 극대화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으로 배분하는 'N 코너 카빙 디퍼렌셜' 등이 적용됐다.

레이스 트랙의 곡선로에서 미끄러짐 없이 선회 주행이 가능한 점 때문에 '코너링 악동'이라는 별명을 붙였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제니, 하반기 솔로 데뷔 '눈길'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본명 김제니·22)가 솔로로 데뷔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 '트럼통에 앉아 섹시미 발산'

배우 이유비가 멋진 패션으로 섹시미 넘치는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 '한 컷에 담긴 익살 표정, 4가지 버젼'

걸그룹 트와이스(TWICE)가 데뷔 3주년을 축하하며 익살스런 사진을 올려 시선을 끌었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