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코스피 북미정상회담에도 '찔끔' 하락…경협주 차익 매물

By 이겨례 기자 2018.06.12 16:07:20

코스피

코스피가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32포인트(0.05%) 내린 2,468.83으로 장을 종료했다.

지수는 4.63포인트(0.19%) 오른 2,474.78로 출발한 뒤 북미정상회담이 이어지는 동안 오르내림을 반복하다가 결국 2,470선을 내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지만 합의문의 세부 내용이 장 중 확인되지 않으면서 지수에 큰 힘을 보태지는 못했다. 외국인을 중심으로 쏟아진 차익 실현 매물도 시장에 부담을 줬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유럽중앙은행(ECB) 회의 등 당분간 대형 이벤트가 줄이어 시장에는 관망심리가 짙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천264억 원과 121억 원을 순매도했고 기관은 1천216억 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특허 침해 소송 소식이 전해진 삼성전자(-1.00%)와 SK하이닉스(-0.90%), POSCO(-1.61%), KB금융(-0.87%), 한국전력(-0.14%)이 내렸다. 반면 셀트리온(2.06%), 삼성바이오로직스(2.26%), LG화학(0.93%), NAVER(0.84%) 등은 올랐다.

업종별로는 의약품(1.79%), 의료정밀(1.50%), 통신업(1.36%) 등이 오르고 비금속광물(-4.77%), 건설(-2.44%), 철강·금속(-1.41%), 기계(-1.24%)는 내렸다.

코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51포인트(0.17%) 내린 875.04로 마감했다. 지수는 2.63포인트(0.30%) 오른 879.18로 개장한 뒤 상승 흐름을 이어가다가 오후 들어 내림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73억 원, 207억 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513억 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4.54%), 에이치엘비(4.52%) 등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나노스(-2.64%)와 CJ E&M(-0.33%), 포스코켐텍(-2.05%)은 내렸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