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북미 회담엔 신중론"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2 16:08:37

환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원/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2.0원 오른 달러당 1,077.2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두고 벌인 북미 정상의 담판에 시장 이목이 쏠렸지만, 결과적으로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북한 비핵화는 원화 강세(환율 하락) 재료지만, 완전히 해결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생각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정상이 회담을 마친 오후 들어 환율이 하락세로 반전됐다가 미국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둔 경계감에 상승세로 다시 돌아섰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975.90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977.59원)보다 1.69원 낮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