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보안 강화…"수사기관 범죄증거수집 제한"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4 14:28:45

애플

애플은 보안 강화를 위해 아이폰 USB 충전 포트를 통한 데이터 접근을 제한하는 운영체제(iOS) 업데이트를 할 계획이라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올가을부터 적용될 애플의 이번 조치로 수사기관의 증거수집이 어려워져 정보기술(IT)기업의 수사 협조가 어디까지 가능한지를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NYT),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따라 앞으로는 아이폰이 잠기고 나서 1시간이 지나면 포트를 통해 충전할 수는 있지만,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으면 데이터 접근 및 전송은 할 수 없다.

미국 수사기관은 그동안 범죄 증거를 캐내려 피의자의 아이폰 포트에 특수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장치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아이폰 잠금을 해제했다.

아이폰은 여러 차례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완전히 사용 불가 상태로 바뀌는데 디지털 포렌식업체 셀레브라이트나 그레이시프트 등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면 이를 우회해 수많은 비밀번호 조합을 돌려 넣을 수 있다.

그러나 많은 비밀번호 조합을 돌리는 데는 오랜 시간이 소요되므로 아이폰 포트가 잠금 1시간 뒤 차단되면 이런 소프트웨어를 무력화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은 이번 조치에 대해 로이터통신에 "모든 고객, 특히 경찰이나 범죄자들이 손쉽게 아이폰을 얻을 수 있는 국가 고객들을 보호하고 (보안)공격 기술의 확산을 막으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