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中 전자상거래 기업 징둥닷컴에 5억5천만 달러 출자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8 16:03:58

장둥닷컴

구글이 중국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에 5억5천만 달러를 출자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징둥 닷컴 관계자에 따르면 구글은 출자의 대가로 이 회사의 신주 2천710만주를 취득하게 된다.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이 운영하는 투자펀드가 아니라 구글의 사업부가 직접 출자하는 형태다.

구글의 이번 투자는 급성장하는 아시아 시장의 입지를 확대해 아마존 등과 경쟁에 대비하려는 포석인 것으로 풀이된다. 아시아는 중산층이 급속도로 성장하는 반면 소매 유통과 금융 인프라는 미흡해 미국과 인터넷 기업들에게 기회의 땅으로 변모한 상태다.

구글은 최근 인도네시아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의 지분을 인수했고 인도의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인 플립카트에도 투자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징둥닷컴과 구글 측은 이번 출자가 구글의 쇼핑 서비스에서 징둥닷컴에서 취급하는 상품들의 판촉 활동을 벌이는 것을 포함한 폭넓은 제휴 관계 구축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번 출자는 중국과 동남아에 국한된 징둥닷컴의 사업 기반을 미국과 유럽으로 넓히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징둥닷컴은 중국의 전자상거래 1위 기업인 알리바바가 국내 유통기업들과의 제휴에 역점을 두는데 맞서 해외 기업과의 제휴에 치중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