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물량 증가...5월 인구이동 60만 명 증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27 15:48:02

분양

지난달 입주가 예정된 아파트가 늘어난 영향으로 거처를 옮긴 인구 이동자 수가 7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국내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60만 명으로 1년 전보다 2만2천명(3.7%) 증가했다. 이는 매년 5월 기준으로는 2011년 9천명(1.3%) 늘어난 이후 7년 만에 늘어난 것이다.

5월 국내인구이동은 2011년 67만2천명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까지 매년 감소해왔다.

지난달 주택 매매·전월세 거래는 감소했지만 이미 입주가 예정된 아파트 물량이 늘어난 점이 인구이동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총 이동자 중 시도 내 이동자는 68.4%, 시도 간 이동자는 31.6%를 차지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시도 내 이동자는 5.6% 증가, 시도 간 이동자는 0.1% 줄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3.8%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전입자에서 전출자를 뺀 순이동을 시도별로 보면 경기가 1만3천814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2천327명), 제주(1천26명) 등이 뒤를 이었다.

순유출 규모는 서울이 1만1천298명으로 가장 컸고 부산(2천509명), 대구(1천436명) 순이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