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가상화폐 해킹 피해 "350억→189억원으로 줄어"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6.28 20:46:11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해킹으로 인한 피해를 잠정 집계한 결과 189억4천600만원으로 줄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일 해당 사실을 처음 공지했을 당시 피해액은 350억원이었다.

해킹 피해를 본 가상화폐는 모두 11종이다. 이중 비트코인이 138억9천700만원으로 피해 규모가 가장 컸고, 리플 27억1천300만원, 이더리움 10억8천500만원, 비트코인캐시가 5억4천900만원이었다.

빗썸은 암호화폐 재단,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와 협업해 탈취당한 암호화폐 일부를 되찾아 피해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 해킹 당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하면서 피해액을 보수적으로 최대 규모로 잡은 측면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빗썸은 이번 사태로 거래소 이용에 불편을 겪은 고객들에게 보상하는 차원으로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매일 거래수수료 무료 쿠폰 1매씩을 주기로 했다.

또 출금중단 보상을 신청한 회원들에게 회원이 보유한 암호화폐에 대한 에어드랍(무료배당)을 실시한다.

신청일로부터 별도 공지가 있는 날까지 일별 보유 화폐 시세의 연이율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암호화폐로 준다는 것이다.

빗썸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의 보안과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