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IMF "암호화폐가 중앙은행 자금 수요 줄인다"

2018.06.04 11:33:04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디지털 시대의 통화정책' 보고서를 발간하고, 암호화폐가 중앙은행에 대한 자금 수요를 줄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이 보고서에서 "비트코인과 기타 암호화폐 출현으로 중앙은행의 중개 기능과 자금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고 진단하며 "중앙은행의 자금없이도 통화정책이 잘 유지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남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 암호화폐의 가치 변동성이 크고 사기, 보안 위반 등 운영상 장애와 연관된 만큼 아직까지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을 대체하긴 이르다고 진단했다. 다만 암호화폐에 결함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해 지불 결제 영역에서는 장점이 있다고 봤다.

결국 장기적 관점에서 봤을때 더 나은 토큰(코인) 발급 규칙을 보유한 암호화폐는 안정화할 수 있으며, 기존 화폐와도 일정한 교환 비율을 갖고 거래될 수 있다. 또 어떤 신용 관계에 근거하지 않고, 시장 가치를 창출하는 암호화폐는 더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내다봤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