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 "가상통화 거래 많아질수록 가치 불안정"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6.27 16:40:46

국제결제은행(BIS)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 규모가 커질수록 거래나 가치가 불안정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거래소 등 가상화폐 서비스 제공업체 규제를 국제적으로 일관되게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BIS가 최근 발행한 연례 경제보고서(BIS Annual Economic Report 2018)에서 가상통화 현황을 이같이 분석했다고 금융위원회가 27일 밝혔다.

BIS는 가상통화 경제적 한계가 분명하다고 봤다. 거래가 증가할수록 이용이 불편해지는 구조라는 것이다.

채굴 과정에서 엄청난 에너지가 소모되고 원장 용량이 매년 50기가씩 늘어나면서 검증에 소요되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터 소모량이 과도하고 거래 폭증 시 거래체결을 위해 높은 수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가치도 제도권 통화보다 급변 가능성이 크다.

제도권 통화는 발행량 조절을 통해 가치를 안정시키지만 가상통화는 발행량이 미리 정해져 있어 가치 안정화 작업이 불가하다.

장부가 조작될 가능성이 있다. 또 오류 수정·성능 개선 등을 이유로 새로운 원장을 만드는 '포크' 과정에서 가치가 급락하거나 거래가 무효화되는 상황도 있었다.

BIS는 "채굴비용과 거래기록 분산저장 비효율성 등으로 거래 규모가 커질수록 가치·거래가 불안정해져 신뢰성이 약화된다"고 평가했다.

BIS는 분산원장기술(블록체인) 활용 가능한 분야로 소액 송금이나 국가 간 송금 등 분야를 꼽았다.

정책적인 측면에선 자금세탁과 투자자 보호 문제를 들었다.

가상통화를 악용해 자금세탁을 할 가능성이 크고 해킹이나 사기성 신규가상화폐공개(ICO)로 인한 투자자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BIS는 국경을 넘나드는 가상통화 특성상 국제 공조가 필수라고 분석했다.

가상통화 서비스 제공업체 규제를 정비해 국가 간 일관성을 확보할 필요도 있다고 부연했다.

중앙은행 가상통화 발행은 시스템과 금융 안정성, 통화 정책 영향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봤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