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비강남권 아파트값 상승률, 3개월 연속 강남 4구 앞질러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29 15:25:18

강남

서울 비강남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3개 월 연속 강남권(강남 4구) 상승률을 앞질렀다.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과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예정액 통보 등의 조치가 비강남권보다 강남권 아파트 시장에 타격을 준 것으로 해석된다.

2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달 서울 강남권 아파트값은 전월 대비 보합을 기록했다. 강남권 아파트값은 올해 1월 3.24%, 2월 2.82%, 3월 1.55% 오르며 비강남권의 각각 0.95%, 1.56%, 1.44%보다 오름폭이 컸다.

그러나 4월 양도세 중과 시행 이후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4월 0.46%, 5월 0.05%, 6월 보합으로 비강남권(각각 0.59%, 0.35%, 0.45%)보다 낮았다.

부동산114 이미윤 수석연구원은 "정부의 핵심 규제들이 강남권을 겨냥하면서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매매가격이 하락하는 등 오름폭이 눈에 띄게 줄어든데 비해, 비강남권은 재개발 등 개발 호재와 강남권과 격차를 줄이려는 '갭(격차) 메우기' 현상이 나타나며 상대적으로 강남보다 오름폭이 컸다"고 말했다.

이러한 차이는 거래량에서도 나타난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집계 결과 이달 28일 현재 서울 강남4구의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총 601건으로 전월 대비 25.9% 줄어 비강남권(3천699건, -21.4%)보다 감소폭이 컸다.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2% 올랐다. 지난주 보유세 강화 방침이 공개된 이후에도 상승세는 이어졌으나 이 업체 조사 기준 상승폭은 지난주(0.04%)보다 감소했다.

강남구의 아파트값이 0.03% 하락하며 낙폭이 가장 컸고 송파구와 광진구도 각각 0.02%, 0.01% 하락했다. 이에 비해 관악(0.15%), 금천(0.12%), 성북(0.09%), 동작(0.08%), 중랑구(0.07%) 등지는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보합을 기록했고 경기·인천 아파트값은 약보합에서 0.01% 상승 전환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금주 0.01% 하락했으나 낙폭은 지난주(-0.03%)보다 줄었다.

양천·동작구(0.07%), 마포구(0.03%), 노원구(0.02%) 등지의 전셋값이 오른 반면 송파(-0.16%)와 광진구(-0.07%)는 전셋값이 떨어졌다. 신도시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6% 하락했고, 경기·인천은 0.07% 내려 지난주(-0.04%)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8개각]더보기

개각

文대통령 7개부처 개각…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진정한 친구·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문재인

'3·8 개각' 文정부 최대폭…'2기 내각' 완성집권‧ 3년차 쇄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초대 장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