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삶의 질, 가족·공동체 영역은 10년 전보다 퇴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29 15:53:13

삶의 질

한국인의 삶의 질은 가족이나 공동체와 관련된 영역에서는 퇴보한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삶의질학회가 통계청 제공 자료를 토대로 삶의 질 변화를 영역별로 분석한 결과, 2006년을 100으로 봤을 때 가족·공동체 분야 종합지수는 2016년 97.8로 10년 전보다 악화했다.

분석 대상 12개 분야 가운데 종합지수가 100 미만으로 떨어진 분야는 가족·공동체가 유일했다.

가족·공동체 분야의 삶의 질은 가족관계 만족도, 가족 형태, 사회적 관계, 지역사회나 사회단체 참여율 등을 고려해 평가했을 때, 가족관계 만족도, 지역사회 소속감, 사회단체 참여율이 높거나 사회적 관계망이 튼실하면 지수가 높아진다.

반면 한부모 가구·혼자 사는 노인 비율·자살률 등이 오르면 지수가 하락한다.

주거(103.7), 고용·임금(104.5), 건강(105.8) 등은 2006년보다 삶의 질이 나아졌으나 개선 폭이 크지 않았다.

삶의 질

10년 사이에 삶의 질이 눈에 띄게 개선한 영역은 안전(128.9)이었으며, 범죄·사고 발생률이 줄고 사회 안전에 대한 평가 등이 상승한 결과로 풀이된다.

교육(120.6), 소득·소비(118.1), 사회복지(116.5) 등도 상대적으로 많이 개선됐다. 하지만 삶의 질 개선 속도는 1인당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했다.

2006년 수치를 100이라고 하면 GDP는 2016년에 130을 넘었으나 안전, 교육, 소득·소비 등 12가지 분야의 지수는 모두 이보다 낮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