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구입부담 서울 오르고 전국평균 하양세…양극화 심화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2 09:54:41

부동산

서울에서 내 집을 마련 부담이 7분기 연속 상승했다. 반면 전국 평균은 하락해 서울과 지방 간 내 집 마련 양극화는 더 커졌다.

2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118.8로 집계돼 지난해 4분기(116.7)보다 2.1포인트 올랐다.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16년 2분기(94.1)부터 7분기 연속 상승했으며, 2011년 4분기(119.4) 이후 약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중간소득 가구가 표준대출을 받아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의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로 지수 100은 소득 중 약 25%를 주택구입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것으로, 숫자가 높아질수록 부담도 늘어난다는 뜻이다.

서울은 7분기 연속 올랐지만, 전국 주택구입부담지수는 60.1로 전 분기 대비 1.2포인트 떨어졌다.

16개 시도 중 서울과 대구, 제주만 주택구입부담지수가 올랐고 나머지 지역은 떨어지거나 전 분기와 같았다. 이처럼 서울과 그밖의 지역이 차이가 나는 것은 서울의 집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올라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분기 서울의 주택가격 상승률(전 분기 대비)은 2.37%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0.46%였으며, 전북과 부산, 경북, 충북, 충남, 경남, 울산 등은 하락했다.

대출 규제로 지방보다 서울에서 대출받기가 더 어려워진 것도 한 요인이다.

서울은 전 지역이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다른 지역에 비해 대출 한도도 줄어들고 대출받기도 까다로워졌다. 서울과 서울 이외 지역의 주택구입부담은 갈수록 벌어질 전망이다.

서울은 여전히 주택가격이 오르고 있지만, 지방은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의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03% 떨어졌다. 2013년 8월 이후 약 5년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반면 서울은 0.21% 오르며 2014년 7월 이후 약 4년 가까이 하락한 적이 없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출 규제와 함께 대출금리도 오르고 있어서 서울에서 집 사기가 갈수록 어려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