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 달라진 풍경 예상...운동‧학업 등 자기계발 사원 늘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2 13:11:11

백화점

7월부터 300인 이상 기업에서 주 52시간 근무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유통업계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신세계백화점은 2일부터 본점, 강남점을 제외한 전 점포의 개점시간을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로 30분 늦췄다.

신세계 직원 중에는 여유로운 아침 시간을 활용해 운동이나 학업 등 자기계발을 하는 사람이 늘었다. 백화점 협력사 사원들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신세계백화점에서 근무하는 협력사원 가운데 90% 가 여성으로, 이 중 절반가량은 '엄마' 사원이다.

소비자들은 백화점 개점시간 변경이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감내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30대 여성 고객 김 모 씨는 "육아를 하고 있어서 수유실이 구비된 백화점을 자주 찾는다"며 "매일 10시 반에 맞춰서 백화점에 나왔었는데 만약 백화점에 근무하는 직원이 우리 가족이라고 생각하면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전날부터 백화점과 아웃렛 점포 직원의 퇴근 시간이 1시간 앞당겨지면서 직원의 만족도가 커졌다.

직원들은 늘어난 저녁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거나 학원 등에 등록해 자기 계발에 투자하는 모습을 보였다.

퇴근시각 이후 점포 폐점시각까지 한 시간 동안은 팀장을 포함해 당직 직원 10여 명이 교대로 근무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 4월부터 일부 점포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퇴근시각을 30분 앞당겨 운영한 결과, 직원들의 만족도는 높아졌지만, 점포 운영에는 지장이 없었다"며 "퇴근 시간 1시간 단축도 무난하게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월드투어 대장정 나서는 방탄소년단…16개 도시 33회 공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80만 명의 팬들과 만나는 월드투어...

엑소 백현·로꼬, 31일 듀엣곡 '영' 공개

엑소 백현과 래퍼 로꼬가 듀엣곡을 선보인다.

송지효-장윤주, 라이프타임 예능 '파자마 프렌즈' 출연

라이프타임은 배우 송지효와 모델 장윤주,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새 예능...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