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하반기 주택시장, 보합세 40.4%”…'상승 vs 하락' 팽팽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2 13:46:34

전세

하반기 주택시장은 보합세를 전망하는 소비자가 가장 많고, 상승과 하락을 점치는 의견도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동산114는 '2018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전국 2천35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설문 결과 하반기 주택 매매 시장 전망에서 매매가격을 '보합'으로 예상한 응답이 40.4%로 가장 많았다. '하락'(30.5%)과 '상승'(29.1%) 전망도 팽팽했다. 전셋값 전망도 '보합'이 38.8%로 우세했고, '상승'(31.7%)과 '하락'(29.5%)이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매매가격 상승을 전망한 소비자들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아파트 가격이 상승할 것(32.0%)이라고 예상한 응답이 많았다.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와 초과이익환수제 시행에도 '똘똘한 한 채'에 해당하는 강남권 주택의 희소성이 커지면서 강남 집값 상승이 계속되며 전체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하는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1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31.5%)나 실수요자 매매전환(24.5%) 등도 주택가격을 견인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매매가격 하락을 전망한 소비자들은 주로 '입주 등 주택 공급과잉'(29.4%)과 '대출규제 및 금리상승'(26.1%), '정부의 각종 규제 정책'(21.4%)'을 하락 요인으로 지목했다.

미국 등 금리 인상이 본격화한 가운데 한국은행도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한 상황이어서 높아진 금리가 대출 등 주택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칠 다른 요인들로는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 등 초과공급 변수(17.9%), 국내외 경기회복 속도 등 대외 경제여건(16.0%), 보유세 등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지속 여부(15.5%), 민간소비 등 국내 실물 경기지표 변화(7.8%) 등 순으로 조사됐다.

2

올해 아파트 입주물량이 역대 최대(약 45만 가구)로 예고되면서 일부 지역에서 전셋값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 등이 매매가격 전망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셋값 상승을 전망한 사람들은 하반기에도 '매수심리 위축으로 인한 전세 거주'(36.6%)를 선택하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1∼2년 사이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한 만큼 가격부담으로 전세로 거주하며 내 집 마련 기회를 엿보는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3

전세 물건 공급부족(23.6%)과 분양을 위한 일시적 전세 거주(20.4%) 등도 전셋값 상승 이유로 꼽혔다.

전셋값 하락을 전망하는 소비자들은 '입주물량과 미분양 증가'(49.0%)'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아파트 공급이 충분한 상황이어서 미분양 등이 나타나는 지역이 있는 것도 우려를 키운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들은 하반기 주택시장의 가장 큰 변수로 정부의 대출규제 및 금리 변화(30.2%)를 꼽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