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6월 판매 작년보다 0.9% ↓…수출 회복세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2 15:14:02

쌍용차

쌍용자동차는 6월 한 달간 내수 9천684대, 수출 2천894대 등 총 1만2천57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쌍용차에 따르면 6월 전체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했다.

내수가 주춤하는 바람에 수출 부문의 회복세에도 전체 실적은 악화됐다.

6월 내수 판매는 렉스턴 스포츠(107.7%)를 제외하고 티볼리(-23.2%), G4 렉스턴(-45.9%) 등 대부분 차종이 감소세를 보이면서 작년 동월 대비 8.1% 줄었다.

다만 국내 완성차업체 중 '내수 3위' 자리는 유지했다. 쌍용차는 군산공장 폐쇄 발표 이후 한국지엠(GM)의 내수 판매가 급감하자 지난 3월부터 3위 자리를 꿰찼다.

6월 수출은 G4 렉스턴 반조립제품(CKD) 물량의 선적이 시작됨에 따라 작년 동기 대비 33.9% 증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렉스턴 스포츠가 연이은 최대 판매실적으로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수출 부문도 신흥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만큼 하반기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