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류허 주재 첫 금융안정위 회의…위안화 불안요인 해소 강조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4 16:09:26

중국

미중 무역전쟁 개시를 앞두고 위안화 가치가 빠르게 하락하며 시장불안이 커지자 중국 당국이 금융안정에 대한 자신감을 강조하며 조심스럽게 개입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설립된 중국 금융안정발전위원회는 전날 주임인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출범후 첫 전체회의를 열어 위기 요인을 해소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안정발전위원회는 회의에서 "현재 중대 리스크와의 '공성전'에서 승리하고 외부 리스크에 대응하는 데 유리한 조건을 완전히 갖추고 있어 이에 대한 자신감이 충만하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미중 무역전쟁을 앞두고 위안화 가치가 외환시장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열렸다. 미중 무역협상의 중국 대표인 류허 부총리를 주임으로 이강(易綱) 인민은행장과 딩쉐둥(丁學東) 국무원 부비서장이 부주임을 맡는 등 13개 부서의 금융기관 책임자들이 총출동했다.

중국 당국의 금융안정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 덕분에 4일 역내외 시장에서 위안화 하락세는 진정되는 기미가 보이고 있다.

이강 행장이 중국증권보와의 인터뷰를 빌어 "(최근의 위안화 약세는) 미국 달러 강세와 외부 불확실성 등의 영향을 주로 받은 것"이라며 "위안화를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수준에서 유지하기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장인 판궁성(潘功勝) 인민은행 부총재도 홍콩의 한 포럼에서 "중국은 위안화를 합리적인 구간에서 안정을 유지할 자신이 있고 외환보유액이 충분하며 펀더멘털이 강하고 경제도 내성을 갖고 있다"고 거들었다.

시장은 이를 중국 당국의 개입 신호로 판단했다. 결국 전날 오후 들어 역외 위안화 가치가 6.66위안까지 올랐고 역내 시장에서도 6.64위안으로 전날 대비 상승 마감한 것은 이 두 당국자의 구두 발언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