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류허 주재 첫 금융안정위 회의…위안화 불안요인 해소 강조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4 16:09:26

중국

미중 무역전쟁 개시를 앞두고 위안화 가치가 빠르게 하락하며 시장불안이 커지자 중국 당국이 금융안정에 대한 자신감을 강조하며 조심스럽게 개입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설립된 중국 금융안정발전위원회는 전날 주임인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출범후 첫 전체회의를 열어 위기 요인을 해소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안정발전위원회는 회의에서 "현재 중대 리스크와의 '공성전'에서 승리하고 외부 리스크에 대응하는 데 유리한 조건을 완전히 갖추고 있어 이에 대한 자신감이 충만하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미중 무역전쟁을 앞두고 위안화 가치가 외환시장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열렸다. 미중 무역협상의 중국 대표인 류허 부총리를 주임으로 이강(易綱) 인민은행장과 딩쉐둥(丁學東) 국무원 부비서장이 부주임을 맡는 등 13개 부서의 금융기관 책임자들이 총출동했다.

중국 당국의 금융안정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 덕분에 4일 역내외 시장에서 위안화 하락세는 진정되는 기미가 보이고 있다.

이강 행장이 중국증권보와의 인터뷰를 빌어 "(최근의 위안화 약세는) 미국 달러 강세와 외부 불확실성 등의 영향을 주로 받은 것"이라며 "위안화를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수준에서 유지하기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장인 판궁성(潘功勝) 인민은행 부총재도 홍콩의 한 포럼에서 "중국은 위안화를 합리적인 구간에서 안정을 유지할 자신이 있고 외환보유액이 충분하며 펀더멘털이 강하고 경제도 내성을 갖고 있다"고 거들었다.

시장은 이를 중국 당국의 개입 신호로 판단했다. 결국 전날 오후 들어 역외 위안화 가치가 6.66위안까지 올랐고 역내 시장에서도 6.64위안으로 전날 대비 상승 마감한 것은 이 두 당국자의 구두 발언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