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수입규제로 韓수출 2.6조원 손실…1만6천명 취업기회 상실 예상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5 10:00:22

트럼프

한국 철강·세탁기·태양광전지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로 2조6천억 원 규모의 수출손실이 생길 수 있다는 국회 예산정책처의 분석이 나왔다. 또 수입규제 조치로 인해 이들 산업에서 약 1만6천 명의 취업기회가 없어질 수도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5일 예산정책처가 펴낸 보고서 '한국에 대한 미국의 수입규제조치 파급효과 분석'을 보면 미국이 한국산 철강의 자국 수입 쿼터를 2015∼2017년 평균 수출량의 70%(2017년 기준 74% 수준)로 설정함에 따라 2018∼2022년 5년간 12억4천만 달러(1조3천336억원)의 수출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철강 분야 수입규제로 인한 생산유발손실은 3조6천546억 원, 부가가치유발손실은 6천510억 원, 취업유발손실은 6천538명으로 추산됐다.

한국산 세탁기 완제품과 부품에 대해 2018년부터 3년간 할당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미국 정부의 조치는 일자리 창출 기회를 많이 감소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세탁기 수입규제로 인한 취업유발 손실은 8천146명으로 추정됐다.

미국으로 수출하는 세탁기의 경우 완제품 다수가 한국 외 국가에서 생산되므로 8천146명분의 취업 손실 중 일부는 국내 취업자 수에 직접 영향을 주지 않는 국외 일자리 감소에 해당한다.

세탁기의 수출손실액은 7억6천만 달러(8천109억원), 생산유발손실은 2조1천333억 원, 부가가치유발손실은 5천605억 원으로 각각 추산됐다.

태양광전지 수입규제의 파급효과는 수출손실액이 4억7천만달러(5천56억원), 취업유발손실 1천309명, 생산유발손실 1조1천72억원, 부가가치유발손실은 3천463억원으로 각각 분석됐다.

수입규제로 인해 철강·세탁기·태양광전지 산업에서 생기는 수출손실액 합계는 24억7천만달러(2조6천478억원), 취업유발손실 합계는 1만5천993명(한국 외 손실 포함)이다.

예산정책처는 철강, 세탁기, 태양광전지의 직전 5년 수출액 평균(5년 이동 평균 적용)을 해당 연도의 수출액 추정치로 지정하는 방식(시나리오1)과 2017년과 동일한 수출액을 앞으로도 매년 달성하는 경우를 가정한 방식(시나리오2)으로 향후 수출액을 각각 추산해 수입규제가 수출·생산·부가가치·취업 유발에 미치는 손실 규모를 계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