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만의 스타일로 즐기는 여름 도심 바캉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5 16:10:26

커피

무더위의 절정이 다가오는 요즘 이색 도서관, 미술관, 문화회관 등에서 시원하고 유익하게 휴가를 보낼 수 있는 도심 속 바캉스가 주목받고 있다. 평소 읽고 싶었던 책이나 그림, 예술 감상을 통해 감성지수를 높이는 문화 힐링 바캉스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도심 바캉스는 접근성이 좋고 시간과 비용 측면에서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젊은층의 새로운 휴가 트렌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 지혜의 숲‧‧‧24시간 연중무휴 독서피서

평소 분주한 일상에서 벗어나 밤새 책을 읽으며 무더운 여름을 잊고 싶다면 책의 숲, ‘지혜의 숲’을 추천한다.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지혜의 숲은 20여 만 권의 책으로 가득 차있는 공간으로 365일 24시간 누구에게나 무료로 개방한 열린 도서문화공간이다. 개인, 단체, 출판사, 도서 유통사 등 다양한 곳에서 기증한 책으로 꾸며졌다. 문화, 역사,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예술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 및 시대의 인문학 도서를 만날 수 있다.

한편, 지혜의 숲이 있는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내 게스트 하우스 ‘지지향’이란 특별 휴식 공간이 있어 숙박도 가능하다. 문의 및 예약은 031-955-00901 또는 지지향 웹사이트(jijihyang.org)로 가능하다.

△ 현대카드 뮤직라이브러리‧‧‧음악,책, 공연을 원스톱으로

현재 현대카드가 운영하고 있는 라이브러리는 크게 ▲디자인 ▲트래블 ▲뮤직 ▲쿠킹 등 4가지로 나뉜다.

음악과 책, 공연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현대카드 뮤직라이브러리’는 음반과 책을 즐기며 음악을 통한 영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아날로그 공간으로 1950년대 이후 대중음악사에서 중요한 족적을 남긴 1만여 장의 엄선된 아날로그 음반과, 3000여권의 음악 관련 전문도서를 보유하고 있다.

△ 청운 문학 도서관

도심 같지 않은 풍광을 자랑하는 인왕산 자락에 위치한 청운 문학도서관은 책도 보고 호젓한 길도 걸어볼 수 있는 운치 있는 한옥형 도서관. 시ㆍ소설ㆍ수필 등 문학서적 약 8000권을 보유하고 있다. 윤동주문학관과 통인시장까지 가족나들이로 제격이다.

△ 만화의 집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하루 종일 볼 수 있는 ‘만화의 집’도 도심 속 피서지로 그만. 명동 서울애니메이션센터에 자리잡은 ‘만화의 집’에는 국내외 만화가 총망라돼 있으며 무료로 볼 수 있다. 2층에는 애니툰 존이 있다. 누워서 볼 수 있을 정도의 푹신한 소파에 기대 애니메이션을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월요일 법정 공휴일 휴관. 오전 9시~오후6시, 주중에는 2편, 주말 및 방학기간에는 1편을 이용할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