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무역전쟁 완화 기대감에 상승…독일 1.2%↑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6 09:25:54

유럽증시

중국과의 무역전쟁 개시를 앞둔 미국이 유럽에는 유화책을 제시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며 5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40% 오른 7,603.22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9% 뛴 12,464.29로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0.86% 상승한 5,366.32로 종료됐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85% 오른 3,440.92를 기록했다.

독일의 경우 경제 지표까지 호조를 보이며 가장 두드러진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오름세는 자동차업체들이 견인했다.

주독일 미국 대사가 최근 독일 주요 자동차업체의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양측이 차량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 방안을 제시했고, 이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협상을 통해 EU가 관세 장벽을 낮출 수 있다는 입장을 이날 나타낸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