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중 관세 예정대로 실행…"먼저 340억 달러에 부과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6 09:45:42

트럼프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강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몬태나 주에서 연설하기 위해 이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에게 "먼저 340억 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선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것"이라고 말해 이런 방침을 확인했다.

먼저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약 56조 원) 가운데 340억 달러(약 38조 원) 규모의 818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가 부과된다. 관세는 미국 동부시간으로 6일 0시 1분을 기해 자동으로 발효된다. 중국 베이징 시간으로는 낮 12시 1분이다.

나머지 160억 달러어치, 284개 품목에 대해서도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예정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 행정명령'에 따라 무역대표부(USTR)도 이런 일정표를 확정한 바 있다.

이렇게 되면 중국산 제품이 가격이 급등하면서 사실상 대미(對美) 수출길이 막히게 된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상품수지 적자 3천750억 달러 가운데 약 15%에 해당하는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유보하고 있는 2천억 달러어치가 있고, 그리고 3천억 달러어치가 있다"면서 "500억 달러 더하기 2천억 달러, 여기에 약 3천억 달러를 더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오직 중국에 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매체 CNBC는 "중국이 보복관세로 대응한다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더해 추가로 5천억 달러어치에 관세를 매기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중국 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총 4천298억 달러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수치의 정확성 여부를 떠나, 미국으로 수입되는 모든 중국산 제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