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끝내 무역전쟁 '방아쇠' 당겨...보복 악순환 예고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6 10:12:34

무역갈등

대중(對中) 무역전쟁이 본격 시작된다. 세계 경제 1·2위, 이른바 '주요 2개국'(G2)의 정면충돌이 현실화한 것으로, 자유무역주의에 기반을 두는 교역질서가 무너지고 글로벌 경제가 '승자 없는 치킨게임'으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공격에 나서는 건 미국이다.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약 56조 원) 가운데 340억 달러(약 38조 원) 규모의 818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가 부과된다. 관세는 미국 동부시간으로 6일 0시 1분을 기해 자동으로 발효된다. 중국 베이징 시간으로는 낮 12시 1분이다.

나머지 160억 달러어치, 284개 품목에 대해서도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중국산 제품이 가격이 급등하면서 사실상 대미(對美) 수출길이 막히게 된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상품수지 적자 3천750억 달러 가운데 약 15%에 해당하는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보복관세에는 무려 5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오직 중국에 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도 반격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베이징이 워싱턴DC보다 12시간 빠른 시차를 감안해 앞서 6일로 예고했던 타이밍을 다소 늦췄을 뿐, 동일한 규모와 강도로 반격하겠다는 기조 자체는 바뀌지 않았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절대로 먼저 총을 쏘지 않을 것이지만 미국이 관세조치를 시행하면 어쩔 수 없이 반격할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선제공격하는 모양새를 연출하지는 않더라도,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공격에 물러설 의향은 전혀 없다는 것이다.

관세전쟁

중국은 미국산 수입제품 500억 달러 가운데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 등을 아우른다.

나머지 화학 공업품, 의료 설비, 에너지 등 160억 달러어치, 114개 품목 역시 미국의 후속 움직임에 따라 보복관세가 매겨질 예정이다.

외견상으로는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기조와 맞물린 관세 갈등이지만, 그 본질은 글로벌 경제 패권을 둘러싼 주요 2개국(G2)의 맞대결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세계 경제의 주도권을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해온 미국과 중국이 언젠가는 한판 대결을 벌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예고된 수순이기는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시진핑(習近平) 체제 들어 점차 두드러지는 중국의 굴기(堀起)를 더는 묵과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도 구조적으로 파생되는 무역적자를 '전쟁의 명분'으로 내세웠을 뿐, 실제로는 중국의 기술패권 야심을 주저앉히겠다는 속내를 굳이 감추지 않고 있다.

중국 당국 차원에서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첨단 기술제품들을 정조준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에 맞서 중국은 미국 정치시스템의 틈새를 '방패막이'로 삼았다.

중국의 보복관세는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일명 '팜 벨트'(중서부 농업지대)와 '러스트 벨트'(북동부의 쇠락한 공업지대)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대두(콩)뿐만 아니라 밀, 옥수수, 돼지까지 미국 농축산업 전반을 상대로 보복관세를 부과해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기반을 흔들겠다는 입장이다.

세계 경제 1, 2위 국가인 미국과 중국의 충돌은 글로벌 경제에 전방위적인 파문을 몰고 올 공산이 크다.

'소비대국' 미국과 '생산공장' 중국을 양대 축으로 복잡하게 얽힌 글로벌 경제 시스템이 흔들리면서 세계 각국의 경제에 일대 혼란이 불가피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