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 6.4%…전셋값 하락에 0.1%p ↑

By 음영태 기자 2018.07.06 14:15:43

매매

전국의 주택 전월세전환율이 ‘찔끔’ 올랐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5월에 신고된 전월세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4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한 6.4%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전세에 비해 상대적으로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번에 전월세전환율이 오른 것은 월세가격이 상승한 것은 아니며, 상대적으로 월세에 비해 전셋값 하락폭이 크게 나타나 전환율이 상승했다고 감정원은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 연립·다세대는 6.2%, 단독주택은 7.9%로 4월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주택 전체적으로 제주도의 전월세전환율이 5.3%로 가장 낮았고 경북이 9.2%로 가장 높았다.

세종은 전셋값이 크게 하락한 영향으로 전월세전환율이 4월 5.3%에서 5월 5.4%로 상승했다. 서울은 5.4%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