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7원↓...美 관세폭탄 현실화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6 16:09:56

환율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 후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불확실성이 제거되며 시장이 안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1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일 종가보다 2.7원 내렸다. 원/달러 환율은 미·중 무역전쟁 경계감 속에 1.9원 오른 1,120.5원에 거래를 시작한 후 오전에는 대부분 상승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미국의 중국 관세 부과 개시 시간인 오후 1시 이후 급격히 하락세로 전환했다.

오후 3시 5분께에는 달러당 1,114.1원까지 내려갔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이 미국에 대응해 바로 보복관세를 매긴다고 했지만 실제로 대응하진 않아 시장이 안도한 모습"이라며 "생각보다 온건한 중국 입장에 롱포지션(매수)이 정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국 관세 부과 후 중국 상무부는 대변인 명의 담화로 "전형적인 무역 폭압 주의"라고 미국을 비판하며 "국가의 핵심 이익과 국민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관세 부과와 같은 맞대응 '액션'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07.99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1.53원)보다 3.54원 하락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언론인연합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에 방탄소년단

한국언론인연합회가 올해 제18회 '자랑스런한국인대상' 수상자로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12명(팀)을...

"손흥민 71분" 토트넘, 바르사와 1-1…조 2위로 챔스리그 16강행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비기면서 극적으로 유럽축구연맹...

김경록, 1월 결혼…"4년 교제 여친, 눈이 맑은 사람"

3인조 보컬그룹 V.O.S 김경록(35)이 다음 달 결혼한다. 지난 11일 가요계에...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