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7원↓...美 관세폭탄 현실화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6 16:09:56

환율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 후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불확실성이 제거되며 시장이 안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1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일 종가보다 2.7원 내렸다. 원/달러 환율은 미·중 무역전쟁 경계감 속에 1.9원 오른 1,120.5원에 거래를 시작한 후 오전에는 대부분 상승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미국의 중국 관세 부과 개시 시간인 오후 1시 이후 급격히 하락세로 전환했다.

오후 3시 5분께에는 달러당 1,114.1원까지 내려갔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중국이 미국에 대응해 바로 보복관세를 매긴다고 했지만 실제로 대응하진 않아 시장이 안도한 모습"이라며 "생각보다 온건한 중국 입장에 롱포지션(매수)이 정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국 관세 부과 후 중국 상무부는 대변인 명의 담화로 "전형적인 무역 폭압 주의"라고 미국을 비판하며 "국가의 핵심 이익과 국민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관세 부과와 같은 맞대응 '액션'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07.99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1.53원)보다 3.54원 하락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