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하반기 공공요금 인상 최소화"…농·축·수산물 수급 안정 대책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9 09:29:20

1

정부가 국제유가 상승으로 하반기 물가상승 압력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공공요금 인상을 최소화하는 등 리스크 요인에 선제로 대응하기로 했다.

정부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어 하반기 물가 여건을 점검하고 휴가철 피서지 물가안정관리 대책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하반기에 전반적으로 물가 흐름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겠지만 국제유가 상승 등 영향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상반기보다는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농·축산물은 기상 악화, 병충해 등으로 불안 요인이 있고 석유류 가격도 오름세를 나타내면서 공공요금 등 서비스 물가에도 상승 압력이 있을 것으로 진단했다.

정부는 이번 집중호우·태풍으로 피해를 본 농산물에 대해 생육지도를 강화하고 예비 모종을 공급해 피해를 조기에 복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배추 6천500t, 양파 1만t 등 비축물량도 확보하는 등 농·축·수산물 수급 안정 대책도 추진한다. 공공요금은 불가피한 경우에만 올리되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 인상 시기도 분산할 방침이다.

석유류 가격의 과도한 인상을 막기 위해 알뜰주유소를 통한 석유 시장 경쟁을 촉진하고 알뜰폰을 통해 가계 통신비 부담을 낮추는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휴가철을 맞아 오는 7∼8월은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지정해 관리한다.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경찰·소비자단체와 함께 피서지 현장을 돌며 요금 과다인상, 먹거리 안전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에 나선다. 또, 피서지 인근에는 부당요금 신고센터를 설치해 불공정 상행위에 대한 현장 대응도 강화하기로 했다.

고 차관은 "하반기 물가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인 만큼 리스크 요인에 선제로 대응하고 생활물가 안정을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