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억弗·자동차' 추가 관세폭탄 대기 중…무역전쟁 장기화 우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9 13:37:33

무역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로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양국의 태도가 전례 없이 강경한 데다 물밑 협상 움직임도 감지되지 않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경고한 중국상품 추가 관세 부과,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등이 줄줄이 예고돼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양국의 첫 조치로 인한 경제적 충격은 크지 않더라도 앞으로 보복에 보복이 꼬리를 무는 형식으로 추가 조치가 잇따르면서 사태가 장기화하면 글로벌 경기의 회복추세에 걷잡을 수 없는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 對중국 160억 달러·자동차 관세폭탄 줄줄이 대기

미국은 지난 6일 발효한 340억 달러 규모 818개 품목에 대한 관세에 이어 조만간 160억 달러 규모의 284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발효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2주 이내에'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업계 공청회와 이의제기 절차가 남아 있어 실행은 내달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2차 관세 부과 대상은 반도체 관련 장비, 플라스틱, 구조용 철강, 전기모터, 배터리 등으로, 1차 부과 대상과 마찬가지로 중국 정부의 첨단제조업 육성책인 '중국 제조 2025'와 관련된 부문의 품목들이다.

미국 정부는 또한 수입 자동차에도 고율 관세 부과를 검토 중이다.

미 상무부 공청회와 의견수렴 과정에 전 세계 업계의 반대 의견이 쏟아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인터뷰에서 "자동차는 가장 큰 것"이라며 재차 관세 부과를 위협했다.

실제로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가 부과되면 멕시코,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전 세계 자동차 제조국들의 타격을 받고 세계 경제에 적잖은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도 재협상 난항으로 '풍전등화' 상태이며, 미국의 EU산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와 EU의 보복 관세로 세계 무역은 위기에 놓여 있다.

△ 단기충격 크지 않지만 장기화 될 경우 경제 악영향

미중 무역전쟁이 곧바로 국제 경제에 충격을 주진 않겠지만 장기화할 경우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실제 미국의 대중국 고율관세가 발효된 6일 주요국 증시의 주가와 환율 등은 오히려 상승하는 등 큰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했다.

하지만 무역 전쟁이 장기화하면 물가 상승, 기업 투자 위축, 국제 공급망 혼선 등으로 세계 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주요 투자은행들은 분석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미중 관세 부과 규모가 양국 국내총생산(GDP)의 각각 0.5%, 0.4%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큰 영향은 없겠지만,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확산하면 중기적으로 글로벌 GDP가 1∼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대중 관세 부과 대상을 2천억 규모까지 언급한 점이 현실화하면 중국 GDP는 0.5%포인트 내릴 것으로 UBS는 내다봤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