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억弗·자동차' 추가 관세폭탄 대기 중…무역전쟁 장기화 우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9 13:37:33

무역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로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양국의 태도가 전례 없이 강경한 데다 물밑 협상 움직임도 감지되지 않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경고한 중국상품 추가 관세 부과,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등이 줄줄이 예고돼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양국의 첫 조치로 인한 경제적 충격은 크지 않더라도 앞으로 보복에 보복이 꼬리를 무는 형식으로 추가 조치가 잇따르면서 사태가 장기화하면 글로벌 경기의 회복추세에 걷잡을 수 없는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 對중국 160억 달러·자동차 관세폭탄 줄줄이 대기

미국은 지난 6일 발효한 340억 달러 규모 818개 품목에 대한 관세에 이어 조만간 160억 달러 규모의 284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발효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2주 이내에'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업계 공청회와 이의제기 절차가 남아 있어 실행은 내달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2차 관세 부과 대상은 반도체 관련 장비, 플라스틱, 구조용 철강, 전기모터, 배터리 등으로, 1차 부과 대상과 마찬가지로 중국 정부의 첨단제조업 육성책인 '중국 제조 2025'와 관련된 부문의 품목들이다.

미국 정부는 또한 수입 자동차에도 고율 관세 부과를 검토 중이다.

미 상무부 공청회와 의견수렴 과정에 전 세계 업계의 반대 의견이 쏟아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인터뷰에서 "자동차는 가장 큰 것"이라며 재차 관세 부과를 위협했다.

실제로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가 부과되면 멕시코,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전 세계 자동차 제조국들의 타격을 받고 세계 경제에 적잖은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도 재협상 난항으로 '풍전등화' 상태이며, 미국의 EU산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와 EU의 보복 관세로 세계 무역은 위기에 놓여 있다.

△ 단기충격 크지 않지만 장기화 될 경우 경제 악영향

미중 무역전쟁이 곧바로 국제 경제에 충격을 주진 않겠지만 장기화할 경우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실제 미국의 대중국 고율관세가 발효된 6일 주요국 증시의 주가와 환율 등은 오히려 상승하는 등 큰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했다.

하지만 무역 전쟁이 장기화하면 물가 상승, 기업 투자 위축, 국제 공급망 혼선 등으로 세계 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주요 투자은행들은 분석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미중 관세 부과 규모가 양국 국내총생산(GDP)의 각각 0.5%, 0.4%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큰 영향은 없겠지만,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확산하면 중기적으로 글로벌 GDP가 1∼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대중 관세 부과 대상을 2천억 규모까지 언급한 점이 현실화하면 중국 GDP는 0.5%포인트 내릴 것으로 UBS는 내다봤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