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산연, "하반기 전국 집값 0.3% ↓"...대출규제·입주량·부채·재건축규제 변수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9 13:52:16

아파트

올해 하반기 주택시장은 경기 등 수도권의 가격 안정과 지방 주택가격 하락폭 확대로 전국 주택가격도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산업연구원은 9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에서 올해 하반기 전국의 주택가격이 0.3%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하반기 주택시장의 5대 영향 변수로 대출규제와 금리, 입주량, 가계부채, 재건축 규제를 꼽았다.

지난 상반기에 1.5% 올랐던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하반기에 서울 주택 가격의 상승기조에도 불구하고 경기지역의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평균 0.1%의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은 올해 상반기(-0.4%)보다 하락폭이 2배로 커져 0.8%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김덕례 연구실장은 "하반기 입주물량이 늘어나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하방 압력이 확대되고 보유세 개편 등의 영향으로 서울의 가격 상승폭도 크게 둔화하면서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며 "유형별로 단독주택보다는 아파트의 가격 하락을 점치는 응답이 많았다"고 말했다.

상반기 1.0% 하락했던 주택 전세가격은 하반기에도 -0.12%의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전셋값이 하반기 1.2% 하락하고 지방은 1.3%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상반기 28만9천가구였던 신규 준공 물량이 하반기에는 34만5천가구로 증가해 주택 매매·전세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 실장은 "특히 지방의 경우 지역기반산업의 침체까지 맞물리면서 시장 경착륙과 역전세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의 집중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주택 금융규제를 합리적으로 재조정하고 입주 지원을 하는 등 입주물량 급증 지역에 대한 연착륙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8개각]더보기

개각

文대통령 7개부처 개각…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진정한 친구·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문재인

'3·8 개각' 文정부 최대폭…'2기 내각' 완성집권‧ 3년차 쇄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초대 장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