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 마감...中 금융시장 안정세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9 16:06:24

환율

무역분쟁 우려로 들썩였던 중국 금융시장이 이번 주 들어 안정을 되찾으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3.7원 내린 달러당 1,112.2원에 장을 종료했다.

이날 환율은 1,114.5원에 개장한 뒤 장중 1,109.7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는 지난달 22일 이후 약 보름 만에 장중 최저가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 공포가 잦아들면서 중국 증시가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 증시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종합지수가 오후 3시 42분 현재 각각 2.5%, 2.29% 상승 중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위험 기피 분위기가 완화됐다"며 "중국 금융시장 변동성이 잦아들면서 위안화도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역분쟁 우려가 끝난 것은 아니지만 나온 악재들은 이미 예상한 수준이고, 그간 변동성이 심했기 때문에 시장이 쉬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06.93원이다. 전거래일 기준가인 1,007.99원보다 1.06원 낮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