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경기개선세 완만…내수 증가세 약화 지적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10 12:56:03

경기

최근 한국 경제의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가 완만해지고 있다고 국책 연구기관의 진단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0일 'KDI 경제동향' 7월호에서 우리 경제의 "수출이 비교적 견실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으나 내수 증가세가 약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내수 증가세가 점차 둔화하고 있으나, 수출이 견실한 모습을 유지하면서 대체로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도 평가했다.

5월 주요 지수를 보면 소매판매액은 4.6% 늘며 전월(5.5%)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다. 서비스업 생산도 2.3% 증가하며 전월(2.7%)보다 둔화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는 기준치인 100을 넘는 105.5를 기록했지만, 작년 12월 이래 계속 하락세다.

KDI는 이러한 모습을 토대로 민간소비 개선 흐름이 다소 완만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5월 전산업 생산 증가율은 전월(2.0%)보다 낮은 1.7%를 기록했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전월(0.8%)에 이어 0.9% 성장해 증가세를 탔지만 자동차와 기타운송장비 등에선 여전히 부진했다. 여기에다가 서비스업 생산이 발목을 잡으며 전산업 생산 증가폭이 다소 줄었다.

5월 제조업 출하는 0.9% 늘어 전월 감소(-1.8%)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제조업 재고율도 전월(113.4%)보다 하락한 108.7%를 기록했다.

KDI는 수출이 감소로 전환했으나 일시적 요인에 따른 것으로 판단했다.

6월 수출 증가율은 -0.1%를 기록해 전월(13.2%)보다 크게 떨어졌다. 이는 1년 전 선박수출이 이례적으로 확대됐던 데 따른 기저효과라고 KDI는 분석했다.

수입은 1차 산품과 소비재를 중심으로 10.7% 증가해 전월(12.6%)보다 증가 폭이 다소 축소했다. 5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감소 여파로 전년 같은 달보다 4.1% 줄며 감소로 전환했다.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는 빠르게 둔화하고 있다고 KDI는 지적했다.

5월 특수산업용 기계 수주액도 2년 만에 감소로 돌아섰고 6월 반도체제조용 장비 수입액과 기계류 수입액(속보치)도 2개월 연속 감소했다.

건설투자도 둔화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KDI는 판단했다. 건설기성 증가율이 크게 낮아지고, 주택 인허가실적 등 선행지표도 추세적으로 하락했다.

5월 건설기성(불변)은 보합이었다. 건축부문 증가 폭 축소 탓에 증가율이 전월(1.5%)보다 낮아졌다.

1∼5월 주택준공은 24만5천호로 착공(19만7천호)보다 많았고, 주택 인허가실적도 13.8% 감소했다. 앞으로 건축부문 둔화가 우려되는 지점이다.

5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7만2천명 늘어 전월(12만3천명)에 비해 증가 폭이 감소했다.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확대됐고, 건설업과 서비스업 취업자 증가 폭은 축소됐기 때문이다.

6월 소비자물가는 국제유가가 상승했지만,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폭이 축소돼 전월과 같은 상승률인 1.5%를 기록했다.

KDI는 세계 경제가 완만한 경기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무역갈등이 심화하고 유럽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하방 위험이 다소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알리바바, 초저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 파이낸셜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기존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저렴한

"블록체인 열기는 거품" 애플 공동 창업자도 경고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가상화폐 열기에 거품론을 제기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고팍스 이준행 "정부, 가상화폐 시장 규제해야"

거래량 기준 국내 5위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고팍스의 이준행 대표가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