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타벅스, 종이 빨대 도입…비닐 포장 퇴출

By 장선희 기자 2018.07.10 15:32:37

스타벅스

스타벅스가 플라스틱 대신 종이로 만들어진 빨대를 도입하고, 비닐 봉투와 포장재를 퇴출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이 같은 일회용품 줄이는 내용의 '그리너(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 계획을 10일 발표했다.

스타벅스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구매팀·음료팀·푸드팀·MD팀·인테리어팀·홍보사회공헌팀 등 10개 팀으로 이뤄진 태스크포스(TF)를 3월부터 조직해 운영 중"이라며 "스타벅스의 모든 활동 분야에서 적용하는 전사적인 친환경 프로젝트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캠페인은 '플라스틱 빨대'로 대표되는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해 연간 지구 한 바퀴에 육박하는 3만7천800㎞의 빨대 사용을 줄이는 것이 골자다.

우선 연내 종이 빨대를 도입해 시범운영을 거친 뒤 전국 1천180개 매장에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아이스 음료의 경우 빨대가 없이 마실 수 있는 컵 뚜껑(리드)을 도입해 사용한다.

현재 스타벅스는 매년 21㎝ 길이의 플라스틱 빨대를 1억8천만 개나 사용한다. 무게로 따지면 126t에 이른다.

각종 제품 포장에 사용했던 비닐도 친환경 소재로 바꾼다. '리저브'·'블렌디드' 제품에 사용되는 빨대 비닐은 이미 발주가 중단됐고, 종이 포장재로 교체됐다. 흔히 '뽁뽁이'로 잘 알려진 에어캡 역시 종이 소재로 바꾼다.

이 밖에 여러 비품에 사용되는 비닐 포장재도 앞으로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대체하고, 4컵을 담는 캐리어와 비닐봉지는 재고가 소진되는 대로 종이 포장재로 바뀐다.

매장에 늘 비치된 플라스틱 커피 스틱은 친환경 소재로 대체를 검토하고, 손님이 요구할 때에만 제공된다. 이 밖에도 올해 98% 수준인 커피찌꺼기 재활용률을 2020년까지 100%로 끌어올린다.

스타벅스는 "친환경 정책에 대한 고객의 관심과 성원을 끌어내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이라며 "개인 컵을 사용하면 300원 할인과 더불어 별을 한 개 더 적립하는 '에코 보너스 스타'를 도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가 도입되면 개인 컵을 사용하는 고객은 300원 할인과 별 추가 적립 가운데 하나를 고를 수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달부터는 종이영수증을 대체하는 전자 영수증을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400만 명 모두에게 자동으로 발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달에만 900만 건의 종이영수증을 아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