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관세에 맞선 중국 대응법은 '선택과 집중’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11 16:08:55

미중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계획을 밝히자 맞불 대응을 공언한 중국의 셈법이 다소 복잡해졌다.

중국 당국은 160억 달러 규모의 관세 발효를 남겨놓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500억 달러의 4배에 이르는 2천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미국의 발표에 긴장과 당혹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11일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미국 행위에 대해 경악함을 느낀다"며 "국가 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서 중국 정부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보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 성명은 또 "미국 행위는 중국과 전 세계를 해칠 뿐 아니라 자신도 해치고 있다"면서 "이러한 이성을 잃은 행위는 인심을 잃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이 "끝까지 가겠다"고 경고했던 대로 반격을 공언함에 따라 미중 무역전쟁은 전면전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무역전쟁 파고가 잦아질 조짐을 전혀 보이지 않으면서 무역전쟁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중국은 내부적으로 준비해놓고 있던 보복관세 부과 등 반격 카드를 차례로 꺼내 들 것으로 보인다. 중국 내부적으로도 주전론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무역전쟁

중국 당국은 지난 6일 34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25% 보복관세 부과에 이어 남은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화학제품, 의료설비, 에너지 제품 등 114개 품목에도 관세 발효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중서부 농업지대와 북동부 러스트 벨트를 겨냥한 추가 보복관세 리스트를 가다듬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동등한 규모, 강도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그대로 지키기 어렵게 됐다.

미국이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2천500억 달러어치 제품은 중국의 연간 대미국 수입 규모(1천299억 달러)의 두 배를 넘는 액수이기 때문이다. 같은 규모로 맞불을 놓기가 불가능해진 셈이다.

이에 따라 중국은 앞서 예고한 대로 '질적 수단'을 동원한 종합 조치로 미국에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적으로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보다 더 높은 관세율을 적용해 강도를 대신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국에 더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품목을 선정하는 방식이다.

중국 상무부는 앞서 "미국이 추가로 관세부과에 나서면 중국도 질적 및 양적 수단을 비롯한 각종 필요한 조치를 종합적으로 취해 중국 국익과 인민 이익을 결연히 지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이와 함께 중국에 수입돼 들어오는 미국 제품의 통관을 늦추거나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을 상대로 감독검사를 강화하는 등 '비관세 장벽'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사드 갈등 당시 한국을 압박하는 카드로 썼던 것처럼 중국 관광객의 미국 단체관광을 제한하거나 미국 제품 불매운동을 조성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중국은 아울러 개방 심화와 수입 확대를 정책적 기조로 계속 이어가고 내부적으로 무역전쟁으로 인한 기업 손실을 보전해주는 등 대책도 강구 중이며, 대외적으로는 유럽연합(EU) 등과 공조체제를 구축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중국은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도 미국이 중국과의 협상을 통해 물러설 것이라는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