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판매 올해 5개월간 15조원…작년 전체의 두 배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7.02 09:38:36

가상화폐 판매액이 올해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국적회계컨설팅그룹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28일 보고서에서 "올해 5월 말까지 537개의 화폐 공개가 이뤄져 총 디지털 통화 판매액이 137억 달러(15조3천억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다섯 달 만에 지난해 전체 판매액인 70억 달러를 크게 넘어선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블록체인 업계 스타트업들은 은행이나 벤처캐피털 등 중개자를 우회해 직접 가상화폐공개(ICO)나 토큰 판매를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판매액에는 메시지 서비스 업체인 텔레그램의 대규모 ICO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업체인 블록닷원의 이오스(EOS)를 통한 자금 조달이 포함되면서 그 규모가 커졌다.

텔레그램은 올해 두 차례 ICO를 통해 17억 달러를 조성했으며, 이오스도 토큰 판매로 40억 달러를 조달했다. 그러나 이 둘을 빼더라도 지난해 전체 판매액을 넘어선다.

2013년 러시아 국적의 파벨 두로프가 개발한 텔레그램은 조만간 'TON'(텔레그램 오픈 네트워크)으로 불리는 3세대 블록체인을 선보이고, '그램'(Gram)이라는 자체 가상화폐도 발행할 예정이다.

한편, 보고서는 2013년 첫 토큰 판매 이후 3천470건의 ICO가 있었으며, 이들 가운데 30%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지만, 나머지 70%는 지연되거나 추진 과정에서 동력을 상실했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