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상화폐 겨냥 개인정보 해킹 작년 가을후 최소 1천500건"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7.02 09:42:55

일본에서 가상화폐를 노린 개인정보 해킹 시도가 작년 가을 이후 최소 1천500건 있었다고 산케이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일본 피싱대책협의회와 정보보안회사 '트렌드 마이크로'는 작년 11월~지난 5월 가상통화 교환업자로 위장해 일본어로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이메일이 1천500건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런 이메일들은 대체로 아이디나 비밀번호, 계좌 정보 등을 스스로 입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가상통화 교환업자인 비트플라이어라고 속여 이용자의 아이디에 수상한 접근이 있었다며 메일 주소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라고 요구한 사례가 확인됐다.

또 비밀번호를 변경하라는 이메일을 보내 기존 비밀번호와 새 비밀번호를 입력하도록 하는 수법으로 한 사용자가 사용하는 비밀번호를 2개 알아내는 수법도 있었다.

이렇게 얻은 정보는 이용자가 거래용으로 개설한 모바일 지갑에 접근하는 데 쓰일 수 있다. 또 가상통화 교환소에 침입하는데 악용돼 대규모 해킹 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산케이는 이런 식의 불법 해킹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가 저가로 거래되며 일반인까지 범죄의 유혹에 빠져들게 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IT 관련 불법 사이트에서는 가짜 웹페이지를 만들어 상대의 개인 정보와 비밀번호 등을 알아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 7달러(약 7천800원)에 거래되는 사례도 있었다.

산케이는 알려진 해킹 시도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지난 1월 코인체크 해킹 도난사건 이후 금융청이 관련 업자들을 조사한 결과 관리체계의 문제점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는 580억엔(약 5천841억 원) 상당의 가상화폐 NEM(뉴 이코노미 무브먼트) 코인을 해킹으로 도난당한 바 있다. 당시 범행에서도 종업원에게 보낸 가짜 이메일이 범행 수단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