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상화폐 겨냥 개인정보 해킹 작년 가을후 최소 1천500건"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7.02 09:42:55

일본에서 가상화폐를 노린 개인정보 해킹 시도가 작년 가을 이후 최소 1천500건 있었다고 산케이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일본 피싱대책협의회와 정보보안회사 '트렌드 마이크로'는 작년 11월~지난 5월 가상통화 교환업자로 위장해 일본어로 개인 정보를 요구하는 이메일이 1천500건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런 이메일들은 대체로 아이디나 비밀번호, 계좌 정보 등을 스스로 입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가상통화 교환업자인 비트플라이어라고 속여 이용자의 아이디에 수상한 접근이 있었다며 메일 주소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라고 요구한 사례가 확인됐다.

또 비밀번호를 변경하라는 이메일을 보내 기존 비밀번호와 새 비밀번호를 입력하도록 하는 수법으로 한 사용자가 사용하는 비밀번호를 2개 알아내는 수법도 있었다.

이렇게 얻은 정보는 이용자가 거래용으로 개설한 모바일 지갑에 접근하는 데 쓰일 수 있다. 또 가상통화 교환소에 침입하는데 악용돼 대규모 해킹 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산케이는 이런 식의 불법 해킹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가 저가로 거래되며 일반인까지 범죄의 유혹에 빠져들게 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IT 관련 불법 사이트에서는 가짜 웹페이지를 만들어 상대의 개인 정보와 비밀번호 등을 알아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 7달러(약 7천800원)에 거래되는 사례도 있었다.

산케이는 알려진 해킹 시도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지난 1월 코인체크 해킹 도난사건 이후 금융청이 관련 업자들을 조사한 결과 관리체계의 문제점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는 580억엔(약 5천841억 원) 상당의 가상화폐 NEM(뉴 이코노미 무브먼트) 코인을 해킹으로 도난당한 바 있다. 당시 범행에서도 종업원에게 보낸 가짜 이메일이 범행 수단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