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가상화폐·O2O업체 개인정보 실태 현장조사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7.02 09:47:14

방송통신위원회는 가상화폐 취급업소와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사업자의 개인정보 취급·운영 실태를 조사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접속자 수가 많은 가상화폐 취급업소, 금융기관의 쇼핑·여행·부동산 앱 등 다운로드 수가 많은 O2O 앱을 제공하는 사업자가 대상이다.

개인정보의 기술적, 관리적 보호조치를 위주로 점검하되,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파기, 스마트폰 앱 접근 권한, 이용자 권리 등과 관련해 정보통신망법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엄정하게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작년 개인정보보호규정 위반으로 시정조치 명령을 받은 가상화폐 취급업소 8곳에 대한 이행점검도 병행한다.

김재영 이용자정책국장은 "최근 가상통화 취급업소에 대한 빈번한 해킹사고로 이용자의 금전적 피해 우려가 높다"며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의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높이고, 이용자 피해를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