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 찍으면 결제…'모바일 현금카드' 내년 시작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31 15:46:44

가맹점

영세 사업자에게 과도한 수수료 부담을 지우는 신용카드 위주의 결제 시스템을 바꿔 사회적 비용을 절감시키겠다는 취지 하에 은행권에서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로페이' 기술표준과 애플리케이션(앱)이 구축된다.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이하 금정추)는 31일 고객의 은행 예금 계좌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직불서비스 도입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이를 위해 금정추는 은행권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QR코드, 금융기관 거래 전문 형식, 보안 기능 등 기술표준을 올해 9월께 개발하고 11월부터 모바일 직불서비스 앱(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

내년 상반기 은행권 공동의 모바일 직불서비스를 개시한다는 것이 금정추의 목표다.

금정추는 금융 정보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전체 시중은행과 유관기관 등 28개 금융권 협의체로 구성됐다. 한국은행 금융결제국이 사무국을, 의장은 한은 부총재가 맡고 있다.

금정추가 도입하려는 모바일 직불서비스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에서 QR코드를 찍으면 소비자의 은행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돈이 이체되는 직거래 시스템이다.

소비자의 예금계좌에서 구매대금이 즉시 출금된다는 점에서 기존 현금카드를 쓰기 쉽게 모바일화한 것과 같다. 모바일 직불서비스는 결제 과정이 단축되기 때문에 기존 신용카드 결제 과정에서 판매자들이 물어야 하던 카드사 수수료, VAN사 수수료 등이 상당 폭 낮아질 수 있다.

한은은 현재 중소기업벤처부가 추진하는 소상공인 페이를 위한 기술표준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하고 있다.

금정추에서 마련하는 기술표준이 소상공인 페이나 서울페이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금정추가 제로페이 개발에 나선 것은 국내 지급 서비스 시장이 지나치게 신용카드 위주이고 특별한 계기가 없다면 모바일화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이종렬 한은 전자금융부장은 "직불카드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 지급 결제 서비스 선택의 폭을 넓히는 데 목표가 있다"면서 "수수료율이 (현금카드처럼) 1% 미만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모바일 직불서비스가 활성화하면 수수료 등 지급결제에 드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지급수단 간 경쟁을 촉진해 각 지급수단의 서비스가 개선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윤아, 30일 생일에 스페셜 앨범

소녀시대 윤아(29)가 생일인 30일 스페셜 앨범 '어 워크 투 리멤버'(A Walk to Remember)를 발표...

이하이, 3년 만의 신보 '24℃'…"24살 사랑의 온도"

솔(Soul) 보컬인 가수 이하이가 3년 만에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정재형, 내달 새앨범 '아베크 피아노'…9년만에 컴백

싱어송라이터 겸 피아노 연주자 정재형이 9년 만에 신보를 내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