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상흑자 6년 만에 최저…서비스적자 역대 2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3 10:11:51

무역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월간 경상수지가 76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6년 만에 최소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해운업 부진, 더딘 중국인 입국자 수 회복 때문에 운송수지, 여행수지가 상반기 내내 부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8년 6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6월 경상수지는 73억8천만 달러 흑자였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 이후 76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상품수지는 100억4천만 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반도체 시장 호황, 세계 교역 회복세에 힘입어 수출이 522억6천만 달러로 20개월 연속 늘어난 영향이 컸다. 유가 등 원자재 상승에 힘입어 수입도 422억2천만 달러로 20개월째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24억5천만달러 적자였다. 적자 규모는 4개월 만에 최대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가공서비스 수지 적자가 6억2천만달러로 2월 이후 최대였다. 반도체 제조를 위한 해외 임가공료 지급이 늘어나면서다.

여행수지는 12억달러 적자로 전월(-13억4천만달러)보다 적자 규모가 줄어들었다. 중국인 입국자 수가 1년 전보다 49.0%, 일본인 입국자가 40.2% 늘어나며 전체 입국자 수가 29.3% 늘었다.

여행수입은 13억6천만달러, 여행지급은 25억6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입국자 수 증가에 따라 항공운송여객 수입이 늘면서 운송수지 적자 폭도 5월 5억4천만달러에서 6월 4억6천만달러로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4억6천만달러 흑자, 이전소득수지는 6억7천만달러 적자를 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47억3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35억5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33억4천만달러 증가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39억5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40억8천만달러 증가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는 296억5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 규모는 작년 상반기보다 16.8% 감소했다. 반기 기준으로 2012년 상반기(108억6천만 달러 흑자) 이후 최소다. 상품수지는 작년 상반기 568억7천만 달러 흑자에서 556억9천만 달러 흑자로 규모가 줄었다.

수출은 3천72억8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8% 늘었으나 수입도 11.5% 증가한 2천515억9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159억4천만 달러로 반기 기준으론 작년 하반기에 이어 역대 2위 적자였다. 서비스수지를 부문별로 보면 여행수지는 지금껏 두 번째로 많은 85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1위 적자였다.

한중 관계 개선에도 중국인 입국자 수 증가세가 평년보다 여전히 낮다. 상반기 중국인 입국자는 1년 전과 견줘 3.7% 줄었다. 운송수지도 31억1천만달러로 역대 최대 적자를 냈다. 운송수지는 글로벌 해운업의 공급과잉, 국내 해운업계의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했다.

반도체 호황 때문에 가공서비스 수지가 37억5천만 달러 적자로 사상 3위 적자를 냈으며, 본원소득수지는 47억8천만 달러로 역대 3위 적자를 기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