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가전 상반기 실적은 'LG 판정승’....스마트폰 시장, 삼성‘완승’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3 10:21:19

삼성

국내는 물론 글로벌 TV·가전 시장에서 '전통의 맞수'로 자존심 경쟁을 펼치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올해 성적은 LG전자의 '판정승'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삼성이 매출 규모에서 여전히 앞서 있지만 격차는 크게 줄었고, 수익성은 LG전자가 지난해 역전에 이어 올해 들어 차이를 벌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영업이익은 LG전자가 지난해 역전에 성공한 뒤 올 상반기에만 1조2천억 원 이상 차이를 내며 삼성전자를 멀찍이 따돌렸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가전 부문 매출은 각각 20조1천400억원과 18조1천220억원으로, 2조180억원의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상반기(4조2천90억원)와 비교하면 격차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두 회사의 매출 격차는 지난 2013년에는 연간 19조원을 넘었으나 이후 계속 줄면서 지난해에는 10조원 수준이 됐고, 상반기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는 5조원을 밑돌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상반기 가전 사업부문에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매출 대비 영업이익)은 3.9%로, LG전자(11.0%)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LG전자는 최근 가전 사업부문의 선전에 대해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시장에서 스타일러, 건조기 등 신성장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입지를 강화하는 데 더해 원가경쟁력도 높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1위 업체의 입지를 유지하기 위한 마케팅 비용과 함께 공격적인 혁신 투자와 연구개발(R&D) 비용 등이 투입되기 때문이라면서 단기 성과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사업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전 시장과는 대조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올해도 '완승'을 굳히는 분위기다.

모바일 사업부문에서 삼성전자는 상반기에만 매출 56조500억원에 6조4천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데 비해 LG전자는 매출 4조2천308억원에 3천21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이런 가운데 두 회사는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경쟁적으로 AI 관련 투자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주요 국가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넥스트 Q 펀드'를 조성해 AI 관련 스타트업 투자에 나섰다. 동시에 AI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자들을 잇따라 영입하고 있다.

LG전자도 뒤질세라 올초 미국 실리콘밸리에 AI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 AI'를 설립, 딥러닝과 미래자동차 기술 등의 연구에 나섰으며, 최근에는 캐나다 토론토에 AI 연구를 전담하는 연구소도 열었다.

업계 관계자는 "두 업체는 AI 기술이 미래 가전·모바일 시장의 승부를 가르는 결정적인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