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입차 신규등록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1위..베스트셀링 모델 'A6 35 TDI'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6 14:32:28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7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6월(2만3311대) 보다 12.0% 감소했다고 6일 밝혔다.

전년 동월 1만7628대 보다 16.4% 증가한 2만518대로 집계됐다. 올 해 누적대수(16만627대)는 전년 동기 누적(13만5780대)보다 18.3% 증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4715대로 1위에 자리했다. BMW 코리아는 3959대였다. 폭스바겐 코리아(1627대), 아우디 코리아(1427대), 토요타 코리아(1270대), 포드(Ford/Lincoln) 1033대, 랜드로버 1007대 순이다.

미니 851대, 볼보 814대, 렉서스 741대, 혼다 704대, 크라이슬러(Chrysler/Jeep) 507대, 푸조 371대, 닛산 351대, 포르쉐 321대, 재규어 225대, 인피니티 163대, 마세라티 151대, 캐딜락 147대, 시트로엥 102대다.

벤틀리는 21대, 롤스로이스는 11대였다.

7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A6 35 TDI(974대), 폭스바겐 Tiguan 2.0 TDI(771대), 메르세데스-벤츠 E 220 d 4MATIC(718대)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5602대(76.0%), 일본 3229대(15.7%), 미국 1687대(8.2%)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디젤 9633대(46.9%), 가솔린 8924대(43.5%), 하이브리드 1945대(9.5%), 전기 16대(0.1%) 순이었다.

구매 유형별로는 2만518대 중 개인구매가 1만3010대로 63.4%, 법인구매가 7508대로 36.6%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3986대(30.6%), 서울 2926대(22.5%), 부산 778(6.0%)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197대(29.3%), 부산 1862대(24.8%), 대구 1256대(16.7%) 순으로 집계됐다.

7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협회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