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세조작단 수십 개 활동중…투자자 피해"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8.06 18:45:23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하는 수십 개 그룹이 지난 6개월간 8억2천500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거래를 유도해 다른 투자자들에게 수 억달러에 달하는 손해를 끼쳤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올해 1∼6월의 거래 자료와 트레이더들 간의 온라인 대화 내용을 분석해 121종의 암호화폐와 관련한 175차례의 '가격 띄우고 팔아치우기'(pump and dump)가 있었다고 전했다. 가격이 갑자기 치솟았다가 몇 분 만에 급작스럽게 추락하는 양상이었다.

가격이 오르게 한 다음 팔아치우는 계략은 금융시장의 오래된 사기 형태 가운데 하나다. 트레이더들은 어떤 자산의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다른 투자자들을 속여 수익을 챙기고 빠진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상장주식을 이용한 이런 행위를 자주 적발해 민사소송으로 대응한다. 암호화폐 조작도 이와 다를 바 없지만, 규제 당국은 아직은 행동에 나서지 않았다.

온라인에는 암호화폐 트레이더들이 모이는 채팅방이 성행한다. 가장 큰 그룹인 '빅펌프 시그널'은 메시지 앱인 텔레그램에 모인 팔로워(follower)가 7만4천명이다. 다른 메시지 앱 디스코드에 있다가 인원 한도 초과로 지난해 12월 텔레그램에 채팅방을 개설한 후 26차례의 시세 조작 활동으로 2억2천200만달러의 거래를 끌어냈다.

암호화폐 스타트업들의 신규 암호화폐 공개(ICO)가 최근 폭발적으로 늘어난 이후 시세 조작도 더욱 만연해졌다.

조작 그룹들의 전략은 단순하다. 먼저 날짜와 시간, 거래소를 알린다. 정해진 시간이 되면 가격을 띄울 암호화폐를 공개하는데 이를 '신호를 보낸다'(signal)고 일컫는다. 트레이더들은 앞다퉈 암호화폐를 사들였다가 순식간에 팔아치우는데 이 모든 과정은 몇 분 만에 일어난다.

예를 들어 빅펌프 시그널은 지난 7월 1일 미국 동부시각 3시 정각 팔로워들에게 바이낸스라는 거래소에서 암호화폐 클록코인을 사라고 지시했다. 즉각적인 매수로 클록코인의 가격은 50% 뛴 5.77달러까지 찍었다가 2분 만에 1달러 가까이 떨어졌다. 6천700차례에서 170만달러 규모의 거래가 이뤄졌는데 1시간 전에 거래가 거의 없었던 것과 비교된다.

이런 수법은 1930년대에 금지됐다. 당시 트레이더들이 자신들끼리 주식을 사고팔아 가격을 부풀린 다음 일반 투자자들에게 떠넘기고 수익을 챙겼다.

닷컴 붐 시기에도 이 같은 시세 조작은 성행했는데 영화 '울프오브월스트리트'의 소재가 된 조던 벨포트의 스트래튼오크몬트가 악명 높았다. 1999년 34개 기업 주식에 대한 '시세 띄우고 팔아치우기'로 투자자들에게 2억달러가 넘는 손실을 입힌 그는 사기 혐의에 유죄를 인정했다.

암호화폐 조작단의 수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63개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그룹은 대부분 텔레그램과 디스코드에서 활동하며 6월 말 현재 총 23만6천명의 팔로워가 있다.

이런 그룹의 활동은 베일에 싸여 있다. 이들 그룹은 초대를 받아야 들어갈 수 있는 비공개 대화방에서 활동하며 운영자는 익명이다.

많은 그룹은 회원들에게 매월 50∼250달러의 회비를 받는다.

시세 조작의 주체가 얼마나 많은 수익을 내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들은 대상 암호화폐를 선정하는 유리한 점이 있어 바닥에서 사서 자신들이 계획한 고점에 팔 수 있다.

암호화폐 분석기업인 사이퍼트레이스의 데이브 제번스 최고경영자는 트레이더들에게 시세 조작 활동이 도박 같다고 설명했다. '치킨 게임'과 비슷한데 가격이 고점에 오르기를 더 오래 기다릴수록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가격이 추락하기 때문에 모든 것을 잃을 위험도 동시에 커진다.

빅펌프 그룹의 활동에 참여한 적이 있는 올해 27세의 테일러 코들은 "불쌍한 팔로워들에게 (목표) 가격에 도달할 때까지 계속 사라고 부추기는데 그 가격까지 오르지 않는 일이 많다"면서 "나는 30초 만에 5천달러를 잃었다"고 말했다.

조작 활동이 자주 이뤄지는 곳은 거래량으로 최대의 온라인 거래소인 바이낸스다. 바이낸스에서는 ICO가 자주 있는데 많은 경우 조작단이 효과적으로 암호화폐를 사고 가격을 통제하기에 충분할 만큼 규모가 작다.

조작의 대상이 되는 암호화폐는 새로운 투자자들의 관심을 이끌 수 있을 정도로만 거래가 이뤄지고, 의미 있는 양을 살 수 있을 만큼 비싸지 않은 것이다.

빅펌프 시그널의 가격 띄우기로 가장 성공적이었던 페세타코인, 스텔스, 아그렐로 등 3개는 조작 전 가격이 6∼31센트에 불과했다. 이들 암호화폐는 시세 조작으로 가격이 70%나 뛰었다.

암호화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