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전기 전체 사용량 세계 7위...산업용 비중이 절반 이상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7 15:58:36

전기

지난해 우리나라의 전기 사용량이 전 세계에서 7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기 사용량이 비교적 높은 증가율을 보이는 데는 철강과 석유화학, 반도체 등 전기를 많이 쓰는 산업의 비중이 크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경제규모(국내총생산(GDP) 기준 세계 12위)와 인구(27위)에 비해 전기 사용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셈으로, 증가율은 선진국 진영에서 2번째로 높아 사실상 '전기 과소비국'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전력 소비량의 증가세는 전 세계 주요 국가들 가운데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유럽계 에너지 분야 전문 컨설팅업체인 '에너데이터'(Enerdata)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전력 소비량은 총 534TWh(테라와트시)로, 전년(522TWh)에 비해 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력 소비량 1위는 중국으로, 우리나라의 10배 이상인 5천683TWh에 달했다. 이어 미국(3천808TWh)과 인도(1천156TWh), 일본(1천19TWh), 러시아(889TWh), 캐나다(572TWh) 등이 우리나라보다 많았다.

우리나라의 전력 소비량 순위는 2015년 9위에서 2016년 8위에 이어 작년 7위로 한 단계씩 올랐고, 6위인 캐나다와 근소한 격차를 보이고 있어 올해 추가 상승 가능성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주택용과 일반용(상업용) 전기 소비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으나 산업용의 증가율이 두드러졌다"면서 "이에 따라 전체 전력 소비량에서 차지하는 산업용 비중도 지난해 56%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폭염으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폐지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전기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산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수요관리(DR) 운용을 더 효율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암호화폐 시세조작단 수십 개 활동중…투자자 피해"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하는 수십 개 그룹이 지난 6개월간 8억2천500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거래를 유도해 다른

스타벅스

스타벅스, 암호화폐 시장 진출 본격화?

세계 최대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가 암호 화폐 시장 진출을 적극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CNN 방송은

"급여 디지털화폐 지급허용"…도쿄도 규제완화 제안 파문

매달 받는 급여를 현금이 아닌 다른 결제수단으로 받으면 어떨까. 급속히 보급되고 있는 '디지털 화폐'로 급여를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