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중 무역갈등 격화 우려로 英 제외 대부분 하락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9 08:58:30

유럽증시

8일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 격화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지면서 영국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에서 하락 마감했다.

영국은 '노 딜(No Deal)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상황이 현실화될 조짐이 커지면서 파운드화 약화가 이어졌고 증시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이날 7,776.65로 거래를 마쳐 전날보다 0.75% 상승했다.

영국과 EU 간 브렉시트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내년 3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게 되는 '노 딜 브렉시트 상황'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져 이날도 파운드화의 약세행진이 이어졌다.

하지만 영국 상품의 수출 경쟁력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증시에는 호재가 됐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전날보다 0.35% 떨어진 5,501.90으로 장을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2,633.54로 장을 마쳐 전날보다 0.12% 떨어졌다.

DAX 지수는 한때 12,704.58까지 오르며 12,700대 안착에 대한 기대를 낳기도 했지만,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격화하면 독일 기업들도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면서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전날보다 0.36% 떨어진 3,491.89로 거래를 종료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유튜브 2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2억뷰를 돌파...

유튜브, 가수 박재범 다큐 '제이팍' 내달 공개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지난 24일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이팍: 쵸즌원'...

이던이 찍은 연인 현아 일본 여행 사진..'가려도 예쁘네'

이던이 현아와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