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1,118.7원대...무역전쟁 후폭풍 과장됐나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9 09:43:55

환율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격화 양상을 보였지만 원/달러 환율은 큰 움직임이 없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1분 현재 전날보다 1.2원 내린 달러당 1,118.7원을 나타냈다.

전날 중국과 미국은 또 한 번 양국 제품에 무거운 관세를 매기겠다고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 160억 달러어치에 25% 관세를 23일부터 부과하겠다고 한 것에 똑같이 대응한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가 국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줄어들고 있다.

밤사이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는 오히려 약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지수(DXY)는 0.06% 떨어졌다.

미국과 무역 갈등의 영향을 받았던 7월에 중국의 수입액과 수출액이 모두 전망치를 넘어선 것도 투자 심리에 영향을 줬다.

전날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달러를 기준으로 한 중국의 7월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7.3% 증가했고, 수출액도 12.2% 늘어 모두 예상을 웃돌았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최근 주식시장에서도 외국인 투자 심리가 살아나고 있고, 중국의 7월 수출 호조로 무역전쟁 후폭풍에 대한 평가가 다소 과장됐을 수 있다는 인식이 형성됐다"며 "이날 환율은 피로감을 확인하며 달러당 1,110원 중후반에서 맴돌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1분 현재 100엔당 1,009.75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7.29원)보다 2.46원 올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유튜브 2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2억뷰를 돌파...

유튜브, 가수 박재범 다큐 '제이팍' 내달 공개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지난 24일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이팍: 쵸즌원'...

이던이 찍은 연인 현아 일본 여행 사진..'가려도 예쁘네'

이던이 현아와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