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 1,118.7원대...무역전쟁 후폭풍 과장됐나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9 09:43:55

환율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격화 양상을 보였지만 원/달러 환율은 큰 움직임이 없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1분 현재 전날보다 1.2원 내린 달러당 1,118.7원을 나타냈다.

전날 중국과 미국은 또 한 번 양국 제품에 무거운 관세를 매기겠다고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 160억 달러어치에 25% 관세를 23일부터 부과하겠다고 한 것에 똑같이 대응한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가 국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줄어들고 있다.

밤사이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는 오히려 약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지수(DXY)는 0.06% 떨어졌다.

미국과 무역 갈등의 영향을 받았던 7월에 중국의 수입액과 수출액이 모두 전망치를 넘어선 것도 투자 심리에 영향을 줬다.

전날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달러를 기준으로 한 중국의 7월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7.3% 증가했고, 수출액도 12.2% 늘어 모두 예상을 웃돌았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최근 주식시장에서도 외국인 투자 심리가 살아나고 있고, 중국의 7월 수출 호조로 무역전쟁 후폭풍에 대한 평가가 다소 과장됐을 수 있다는 인식이 형성됐다"며 "이날 환율은 피로감을 확인하며 달러당 1,110원 중후반에서 맴돌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1분 현재 100엔당 1,009.75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7.29원)보다 2.46원 올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암호화폐 시세조작단 수십 개 활동중…투자자 피해"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하는 수십 개 그룹이 지난 6개월간 8억2천500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거래를 유도해 다른

스타벅스

스타벅스, 암호화폐 시장 진출 본격화?

세계 최대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가 암호 화폐 시장 진출을 적극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CNN 방송은

"급여 디지털화폐 지급허용"…도쿄도 규제완화 제안 파문

매달 받는 급여를 현금이 아닌 다른 결제수단으로 받으면 어떨까. 급속히 보급되고 있는 '디지털 화폐'로 급여를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