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4구, 재건축 이주 증가에 6월 전세값 반등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9 10:21:41

강남재건추

지난달 강남 4구의 전셋값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인포는 부동산114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전셋값이 상승하거나 하락세를 좁힌 것으로 분석된다고 9일 밝혔다.

서초구의 상승 폭이 0.16%로 가장 컸고, 강동구 0.13%, 강남구 0.11% 등이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5개월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이어왔지만, 하락 폭은 -1.25%에서 -0.12%로 감소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서초구 내 1천 가구 이상 단지인 신반포 3차, 반포경남아파트가 관리처분을 받은 직후 바로 이주하는 등 재건축 이주가 속속 시작하면서 전세 시장이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더불어 상반기 입주단지의 입주가 마무리되면서 전셋값이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와 내년 강남 4구 전셋값은 서초구는 상승하고 강동구는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서초구는 다음 달부터 내년 말까지 17개월간 입주 가구가 2천706가구에 불과하다. 한 달에 159가구꼴이다. 한신4지구, 반포주공1단지 등 방배동 일대에 추진되는 주택재건축정비사업들로 인해 연내 또는 내년 이주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강동구는 대규모 이주 물량은 없는 반면, 입주 물량이 크게 늘면서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하반기에만 8천996가구의 입주가 집중돼 강동구 고덕지구와 가까운 하남 미사강변도시 등 인근 지역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파구는 오는 12월 헬리오시티 입주 직전까지 전셋값 하락이 불가피해 보인다. 신천동 일대 미성, 크로바 아파트, 진주아파트 등의 이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하락 폭은 점차 둔화할 수 있다.

내년 3천277가구의 입주를 앞둔 강남구는 입주 초반 전셋값이 잠시 주춤했다가 다시 상승 전환할 것으로 예측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