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4구, 재건축 이주 증가에 6월 전세값 반등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9 10:21:41

강남재건추

지난달 강남 4구의 전셋값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인포는 부동산114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전셋값이 상승하거나 하락세를 좁힌 것으로 분석된다고 9일 밝혔다.

서초구의 상승 폭이 0.16%로 가장 컸고, 강동구 0.13%, 강남구 0.11% 등이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5개월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이어왔지만, 하락 폭은 -1.25%에서 -0.12%로 감소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서초구 내 1천 가구 이상 단지인 신반포 3차, 반포경남아파트가 관리처분을 받은 직후 바로 이주하는 등 재건축 이주가 속속 시작하면서 전세 시장이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더불어 상반기 입주단지의 입주가 마무리되면서 전셋값이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와 내년 강남 4구 전셋값은 서초구는 상승하고 강동구는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서초구는 다음 달부터 내년 말까지 17개월간 입주 가구가 2천706가구에 불과하다. 한 달에 159가구꼴이다. 한신4지구, 반포주공1단지 등 방배동 일대에 추진되는 주택재건축정비사업들로 인해 연내 또는 내년 이주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강동구는 대규모 이주 물량은 없는 반면, 입주 물량이 크게 늘면서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하반기에만 8천996가구의 입주가 집중돼 강동구 고덕지구와 가까운 하남 미사강변도시 등 인근 지역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파구는 오는 12월 헬리오시티 입주 직전까지 전셋값 하락이 불가피해 보인다. 신천동 일대 미성, 크로바 아파트, 진주아파트 등의 이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하락 폭은 점차 둔화할 수 있다.

내년 3천277가구의 입주를 앞둔 강남구는 입주 초반 전셋값이 잠시 주춤했다가 다시 상승 전환할 것으로 예측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암호화폐 시세조작단 수십 개 활동중…투자자 피해"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하는 수십 개 그룹이 지난 6개월간 8억2천500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거래를 유도해 다른

스타벅스

스타벅스, 암호화폐 시장 진출 본격화?

세계 최대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가 암호 화폐 시장 진출을 적극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CNN 방송은

"급여 디지털화폐 지급허용"…도쿄도 규제완화 제안 파문

매달 받는 급여를 현금이 아닌 다른 결제수단으로 받으면 어떨까. 급속히 보급되고 있는 '디지털 화폐'로 급여를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